가쓰시카 호쿠사이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가쓰시카 호쿠사이
부악삼십육경 중 개풍쾌청 붉은 후지 산(凱風快晴 赤富士)
부악36경(富嶽三十六景) 가나가와 해변의 높은 파도 아래

가츠시카 호쿠사이(일본어: 葛飾 北斎, かつしか ほくさい, 1760년 10월 31일? ~ 1849년 5월 10일)는 일본 에도 시대우키요에 화가이다. 삼라만상 그 어느 것도 그려냈으며, 전 생애 동안 3만 장을 넘는 작품을 발표하며 판화 외에 직접 그린 그림도 걸출했다. 고흐 등, 인상파의 색채에도 영향을 주었다.

대표작으로 《부악삼십육경》(일본어: 富嶽三十六景 후가쿠 산주롯케이[*]), 《호쿠사이 만화》(일본어: 北斎漫画 호쿠사이 만가[*]) 등이 있다.

생애[편집]

호를 서른 번 바꾸고, 아흔세 번 이사하다[편집]

그는 서른 번이나 호를 바꿨다. 제자에게 호를 넘기기 위해서라는 설도 있었다. 아흔세 번을 넘는 이사에 대한 이야기도 유명한데(하루 만에 세 번이나 이사한 일도 있다고 한다), 이것은 그림을 그리는 것에만 몰두해 방이 어지러워지면 이사를 했기 때문이라고 한다. 마지막으로 아흔세 번째로 이사하면서 예전에 살던 집으로 옮겼을 때, 방이 이사갈 때와 별 차이가 없이 어지러웠기 때문에 더 이상 이사하지 않게 되었다고 한다. 당연히 식생활은 엉망진창이었지만 그러고도 90세 넘게 장수했던 것은 소귀나물(慈姑)을 매일 먹었기 때문이라고 한다.

주요 작품[편집]

  • 부악36경 (富嶽三十六景)
  • 부악100경 (富嶽百景)
  • 호쿠사이 만화 (北斎漫画) - 전 15권. 실려 있는 그림은 총 4000점에 달함.
  • 팔방을 노려보는 봉황도(八方睨み鳳凰図)
  • 그 외 - 풍경화, 춘화 (문어와 해녀), 상상화 등 여러 종류의 우키요에를 그림. 만년에는 육필화도 다수 남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