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르멜 산의 성모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가르멜 산의 성모와 천사들 그리고 연옥의 영혼들.
가르멜 산의 성모

가르멜 산의 성모성 시몬 스톡에게 나타나 가르멜 산의 성모 스카풀라(갈색 스카풀라)를 준 성모 마리아를 일컫는 호칭이다. 가르멜 산의 성모 축일 날짜는 7월 16일이다. 가르멜회 소속 성인들로는 성 시몬 스톡뿐만 아니라, 아기 예수의 성녀 데레사, 십자가의 성 요한, 아빌라의 성녀 데레사와 같은 성인들도 있다.

교회의 전승[편집]

교회의 전승에 따르면, 1251년 7월 16일 화요일에 성모 마리아가 잉글랜드 케임브리지에서 가르멜회의 총장인 성 시몬 스톡 앞에 발현하였다고 한다. 당시 성 시몬 스톡은 수도회 설립 과정에서 내외적으로 극심한 반대와 여러 가지 어려움에 봉착하여 성모 마리아에게 의지하고 도움을 간절히 요청하였는데, 성모 마리아가 그의 기도에 응답하여 한 손에 스카풀라를 들고 발현하여 성 시몬 스톡에게 “사랑하는 아들아, 네 수도회를 위해 이 스카풀라를 받아라. 이는 내가 너와 가르멜 산의 자녀를 위해 얻은 특별한 은총의 징표이다. 누구든지 이 스카풀라를 죽는 순간까지 착용하는 사람은 영원한 불의 고통을 겪지 않을 특권을 누릴 것이며, 죽은 후 첫 번째 토요일에 내 도움을 받아 하늘나라에 이를 것이다. 이는 구원의 표시이며, 위험으로부터 지켜 줄 방패가 될 뿐만 아니라, 평화와 보호를 약속해 줄 것이다.”라고 말하였다. 성 시몬 스톡은 이 계시를 자신의 비서 겸 고해 사제인 피터 보일에게 구술하게 하였으며, 1642년에서야 처음으로 정확한 형태가 세상에 나왔다. 이 이야기는 종합적으로 믿을 만한 교회의 전승으로써 많은 신자가 믿고 있다. 바꾸어 말하면, 성 시몬 스톡에게 가르멜회에 대한 아래와 같은 은총의 표시로서 갈색 스카풀라를 주었다고 확신한다:

  • 갈색 스카풀라를 가르멜회의 수도복의 일종으로 만들어 착용하면 성모 마리아의 특별한 보살핌을 받을 수 있다.
  • 갈색 스카풀라를 처음부터 끝까지 착용하면 성모 마리아의 특별한 보호를 받을 수 있으며, 특히 임종할 때에는 지옥에 떨어지지 않는다. 부차적으로, 이 약속은 가르멜회 회원이 아니더라도 갈색 스카풀라를 착용하면서 몸과 마음을 다해 성모 마리아에 대한 신심을 바치는 이들에게도 역시 해당한다.

토요 특전[편집]

그로부터 약 80년이 지난 후, 성모 마리아가 교황 요한 22세에게 발현하여 “이 스카풀라를 경건한 마음으로 착용했던 영혼들은 죽고 나서 첫 토요일이 되는 날 연옥으로부터 구해줄 것이다.”라고 말하였다고 한다. 1322년 선포된 교령으로 확인된 이 약속은 토요 특전이라는 이름으로 유명하다.

준성사로서의 갈색 스카풀라[편집]

갈색 스카풀라는 준성사이므로 착용자의 신앙심에 비례하여 은총이 부어진다. 성모 마리아의 모든 약속은 성실한 신앙생활과 경건하고 올바른 신앙심을 전제로 하는 것이다.

전례 주년[편집]

로마 가톨릭교회로마 미사 경본에서는 '가르멜 산의 복되신 동정 마리아'를 7월 16일에 기리고 있다.[1]

각주[편집]

  1. 《로마 미사 경본》(2008년), '7월 16일'.

같이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