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국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한국의 역사
韓國史
Geunjeongjeon.jpg
선사 시대
고조선 시대

기원전 2333년? ~ 기원전 108년

원삼국 시대
삼국 시대
남북국 시대
후삼국 시대
통일 왕조기
식민지 시대
분단 한국
v  d  e  h

환국(換局)은 시국이나 정국이 바뀌었다는 것을 뜻한다. 특히 한국사에서 조선 후기에 집권 세력이 급변하면서 이에 따라 정국이 바뀌는 것을 가리킨다.

경신환국[편집]

1680년(숙종 6년)에 경신대출척(庚申大黜陟) 또는 경신출척이라고도 불리는 경신환국(庚申換局)이 발생한다. 이 경신환국으로 말미암아 남인(南人) 정권이 붕괴되는 한편, 서인(西人) 세력이 정권을 장악하게 되는 결과를 맺게 된다.

기사환국[편집]

1689년(숙종 15년)에는 기사환국(己巳換局)이 발생한다. 숙종(肅宗)은 서인이 제기한 원자(元子) 문제를 빌미로 서인의 횡포를 억누르고자 서인을 실각시키는 한편, 남인들을 다시 중용하게 된다.

갑술환국[편집]

1694년(숙종 20년)에 갑술환국(甲戌換局)이 발생한다. 이 사건은 갑술옥사(甲戌獄事)라고도 불린다. 숙종장씨를 희빈으로 책봉하고, 후에는 왕후의 자리에 올렸지만, 장씨의 거동이 매우 방자했으므로 숙종은 이에 대항해 인현왕후를 복위시키고, 남인들을 퇴출한다. 이로 말미암아 서인들은 다시 재집권을 하게 된다.

정미환국[편집]

1727년(영조 3년)에는 정미환국(丁未換局)이 발생한다. 영조(英祖)는 당파심이 매우 강한 자들을 제거하기 위해 탕평책(蕩平策)을 추진한다. 이를 계기로, 서인에서 분파한 소론(少論)은 실각하지만, 또 다른 서인노론(老論)은 계속 집권한다.

함께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