킨제이 보고서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킨제이 보고서(영어: Kinsey Reports)는 알프레드 킨제이와 워델 포메로이가 집필한 보고서로, 인간의 성적 행동을 다루고 있는 두 권의 책 《남성의 성적 행동(영어: Sexual Behavior in the Human Male)》(1948년)[1]과 《여성의 성적 행동(영어: Sexual Behavior in the Human Female)》(1953년)[2]으로 구성되어 있다.

내용[편집]

1930년대 당시 인디애나대학교 교수로 재직하고 있던 킨제이는, 성에 관한 학문적 연구 결과가 절대적으로 부족하다는 것을 발견하고 록펠러 재단의 후원 하에 이와 관련한 연구를 진행한다.

1948년, 5300명의 남성의 표본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한 첫 번째 보고서인 《남성의 성생활》이 출간되었다. 워델 포메로이, 클라이드 마틴과의 공저로 발표된 이 책에서, 킨제이는 조사 대상 중 4%의 남성이 평생을 동성애자로 일관했으며, 37%의 남성이 쾌락을 동반한 동성애 경험을 최소 1회 이상 가진 것으로 나타났다고 발표해 극소수 남성들만의 전유물로 여겨지던 동성애에 대한 미국인들의 편견을 깨는 데 일조했다.

두 번째 보고서인 《여성의 성생활》은 5940명의 여성의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하였으며, 1953년에 출간되었다. 그는 이 두 책에서 킨제이 등급이라는 개념을 도입해 인간의 성적 지향성이 연속성을 가짐을 설명했다. 킨제이 등급은 다음과 같다.

등급 설명
0 절대적인 이성애자.
1 이성애자에 가깝지만, 부분적으로 동성애 성향을 나타냄.
2 이성애자에 가깝지만, 동성애적 성향이 1등급보다 큼.
3 양성애자.
4 동성애자에 가깝지만, 이성애적 성향이 5등급보다 큼.
5 동성애자에 가깝지만, 부분적으로 이성애적 성향을 나타냄.
6 절대적인 동성애자.
X 성적 지향성을 가지지 않는 사람.

킨제이 보고서에 따르면, 만 20세에서 35세 사이의 백인 남성 중 11.6%가 3등급(양성애자)에 해당하며,[3] 동일 연령대의 미혼 여성의 7%, 이혼한 여성의 4%가 3등급에 해당한다.[4] 또한, 만 20세에서 35세 사이의 여성 중 2~6%는 5등급,[5] 동일 연령대의 미혼 여성의 1~3%는 6등급인 절대적 동성애자에 해당한다고 한다.[6]

이와 같은 연구 결과는 곧 대중들의 관심을 받았다. 그러나, 당시까지만 해도 금기에 해당했던 여성의 성(性)을 직접적으로 다뤘다는 점에서 논란의 중심에 섰으며, 비난이 계속되자 록펠러 재단이 연구 후원을 중단하는 사태까지 발생하기도 했다. 이외에도 킨제이 보고서는 사회계층에 따라 성 문화가 다르며, 이성애 및 금욕생활이 도덕적이고 일반적인 규범이라는 사회적 통념을 깨고 동성애에 대한 대중의 인식 변화에 기여했다는 점에서 높게 평가받고 있다.

그러나 이성애자의 동성에 대한 일회적 성적경험에 불과한 것을 동성애 범주의 경험으로 잘못 규정하거나 소수 양성애 영역을 세분화시켜 과장시키고 타고난 이성애자와 마찬가지로 타고난 동성애자에 대한 기본 정의를 후천적 시각, 단일한 이성애, 동성애를 정도 경향으로 왜곡하는 동성애 혐오적 태도를 고착화했다는 비판이 있다.

주석[편집]

  1. Sexual Behavior in the Human Male, ISBN 978-0-253-33412-1.
  2. Alfred Kinsey; Wardell Pomeroy; Clyde Martin, & Paul Gebhard Sexual Behavior in the Human Female, Philadelphia: Saunders (1953), ISBN 978-0-253-33411-4.
  3. Sexual Behavior in the Human Male, Table 147, p. 651
  4. Sexual Behavior in the Human Female, Table 142, p. 499
  5. Sexual Behavior in the Human Female, p. 488
  6. Sexual Behavior in the Human Female, Table 142, p. 499, p. 474

바깥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