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코 문화 국립역사공원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차코 문화 국립역사공원*
Welterbe.svg 유네스코 세계유산
Chaco Culture National Historical Park Entrance.jpg
차코 문화 국립 역사 공원 입구의 간판: 사암돌을 차곡차곡 쌓아 벽을 만든 차코인의 건물 유적을 잘 표현하고 있다.
영어명* Chaco Culture National Historical Park
프랑스어명* La culture chaco
등록 구분 문화유산
기준 문화유산(iii)
지역** 미국 뉴멕시코주
지정 역사
1987년  (11차 정부간위원회)
웹사이트 공식 홈페이지

* 세계유산목록에 따른 정식명칭.
** 유네스코에 의해 구분된 지역.

차코 문화 국립역사공원(Chaco Culture National Historical Park)은 미국 뉴멕시코 주 서북부 산환분지(San Juan Basin)에 있는 차코캐니언(Chaco Canyon)에 서기 900년 부터 1150년 까지 아나사지(Anaszi) 인디언의 찬란한 문화를 이룩한 유적지를 국립역사 공원으로 지정한 곳이다. 1907년에 내셔널 모뉴먼트(National Monument)로 지정되었고 1980년에 국립역사공원으로 지정되었으며 1987년 UNESCO에서 세계유산(World Heritage Site)으로 지정했다.

역사[편집]

뉴멕시코주의 서북부의 산환분지(San Juan basin)에 있는 차코 캐니언(Chaco Canyon)에 서기 900년부터 1150년까지 아나사지 인디언이 찬란한 문화의 중심지를 이룩했다. 많은 대형 건물이 세워 졌고 인근 지역 마을로 직선 도로가 뻗어나갔다. 그러나 1150년경 부터 계속되는 가뭄으로 말마암아 아나사지 인디언들은 살기가 어려워지자 이곳을 버리고 생활여건이 좋은 곳으로 떠나기 시작했다. 현재의 나바호(Navajo), 쥬니(Zuni), 푸에블로 (Pueblo) 인디언이 살고 있는 지역으로 이동한것 같다고 한다. 그 후 차코 캐니언은 페허가 되어버렸고 많은 대형 건물은 먼지를 뒤집어쓰고 흙더미에 덮힌체 600년 동안 잠자고 있다가 1846년 뒤늦게 세상에 알려지기 시작했다. 1896년 본격적인 고고학적 발굴작업이 시작되어 푸에블로보니타(Pueblo Bonita)를 발굴했다. 1907년에는 루스벨트 대통령에 의해 내셔널 모뉴먼트(National Monument)로 지정되었고 1980년에는 국립역사공원(National Histrical Park)으로 지정되었다. 1987년 UNESCO에서 세계문화유산지역 (World Heritage Site)으로 지정되었다. 이 공원내에는 약 2400개에 달하는 엄청나게 많은 유적지가 발견되었지만 발굴작업을 한 유적지는 소수에 불과하고 앞으로 발굴해야 할 유적지는 많지만 되도록 발굴을 서두르지 않고 미루어 고고학적 과학기술이 더 발전될 후 세대에 가서 하도록 유적지 보존에 많은 노력을 하고 있다.

건축[편집]

차코 문화역사공원:푸에블로 보니타. 둥근 모양의 키바(Kiva)들이 여러개 보인다.
푸에블로 보니타의 원경 : 건물이 D자 모양으로 설계되었다.
파하다 뷰트(Fajada Butte)에는 태양 관측에 쓰인 유적 썬대거(Sun Dagger)가 있다.

차코의 인디언들은 한 건물에 수백 개의 방이 있는 지금의 아파트와도 같은 대형 건물을 다층구조로 여러채를 지었다. 벽을 쌓는 건축재료로 현지에서 나오는사암돌을 벽돌같이 잘라서 층층이 쌓아서 건물을 지었는데 4-5층 구조로 짓기위해는 많은 석가래용 통나무가 필요했다. 그들이 사용한 통나무 수는 약 20만개였을것으로 추정되는데 이 부근은 비가 오지 않는 황야여서 큰 나무가 자라지를 않는곳이다. 그들은 80km나 되는 먼 거리에 있는 산에서 벌목을 해서 통나무를 운반해 가져왔어야 했는데 그 당시에는 마차라는게 없었고 바퀴자체가 발명되지 않았으니 인적 노동력에 의존했을텐데 어떻게 이 엄청난 일을 했는지 알수가 없다. 애초에 집단 거주 지역을 왜 산밑이나 강가 같은 입지조건이 좋은곳을 택하질않고 이와 같은 사막갈은 황야의 고원지대에 정했는지도 알수가 없다. 대표적인 건물 유적지로 우나 비다(Una Vida), 킨 크렡소(Kin Kletso), 푸에블로 알토 (Pueblo Alto), 푸에블로 보니토(Pueblo Bonito)등이 있다.

도로[편집]

차코의 방사형으로 뻗은 직선 도로망과 인근 부락들.

차코인들은 이곳을 중심으로 뻗어나가는 직선도로를 여러 개 만들어 주변의 다른 마을과 연결되게 해놓았다. 최근[언제?]에 와서 공중사진과 인공위성에서 찍은 사진으로 옛날에 만든 도로의 흔적을 더 자세히 알 수 있게 되었다. 차코 케년을 중심으로 거미줄갈이 사방으로 뻗아나간 직선도로가 모두 합치면 약 400마일(640km)이된다. 말이란 동물이 없었고 바퀴 자체나 마차가 발명되기 이전에 폭이 30ft(10m)나 되게 직선도로를 계획적으로 만든 이유가 무엇인지 풀리지 않은 수수께끼중 하나다. 도로를 만들때 산이나 언덕같은 장애물이 있으면 이를 피해 돌아가는게 일반적인 상식인데 이들이 만든 도로는 계단을 만들더라고 직선을 고집하며 굽힘이 없는 직선 도로를 만든 이유를 아직 알길이 없다.

천문학[편집]

그들은 달과 태양의 움직임을 관찰하여 춘분추분의 날짜를 알았고 천문학적 지식을 건축공사와 농사짓는 일에 적용시켰다. 파하다 뷰트(Fajada Butte)라고 부르는 뾰죽한 산 봉우리는 당시의 천문관측을 해온 유적이 있는 곳이다. 해의 위치에 따른 돌판사이로 비치는 그림자의 이동을 관측하여 동지와 하지, 춘분 추분을 알아내는 나선형의 페트로그립(Petroglyph) 그림이 있는데 이를 썬대거(Sun Dagger)라고 부른다. 유적의 보호를 위해 일반의 출입을 금하고 있다. 뉴멕시코 박물관에서 만든 웹사이트에서 실제로 가 보는 것 이상의 체험을 할 수 있게 되어 있다(뒤의 링크 참조). [1]

무역[편집]

도기를 만드는 기술이 발달되었고 터키석(Turquoise) 보석 공예품을 개발하여 그들의 제품은 멀리 남쪽 멕시코의 정글과 태평양 연안에까지 거래되었다.

푸에블로 보니토[편집]

푸에블로 보니타의 방과 방을 연결한 문.

푸에블로 보니토(Pueblo Bonito)는 이곳 공원에 있는 유적지 중에서 가장 크고 차코문명을 대표할 수 있는 중요한 유적지다. 푸에블로 보니토의 뜻은 “아름다운 마을”이란 뜻이 된다. 4층 구조로 지은 대형 아파트 같은 건물로서 651개의 방과 40개의 키바(Kiva)를 가진 건물 유적지이다. 반달 모양으로 보이기도 하고 “D” 글자 모양으로도 보이는 설계로 지었다고 말할 수 있다. 건물의 배치가 남향이 되도록 지었는데 반원의 직경부분이되는 전면의 벽이 춘분과 추분때의 해뜨는 지점과 해지는 지점을 이은 선에 일치하게 배치를 했다. 이 건물은 주택지로 쓰인 것이 아니고 종교적 또는 정치적 목적으로 쓰여진 건물로 추정한다고 한다. 이 유적지에서 5년간 발굴한 결과 6만여점의 유물이 나왔고 이 유물들은 여러 차례 화물차에 실어 뉴욕 박물관으로 보냈었다.

사진[편집]

주석[편집]

  1. The Sun Dagger Explorer (Interactive Video)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