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기 프랑스 항공모함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PA2급 항공모함
PA2.svg
개요
함종 항공모함
함급명 PA2
운용 프랑스 프랑스 해군
발주 2012 (예정)
기공 2012 (예정)
진수 2015 (예정)
취역 2017 (예정)
특징
배수량 est. 70–75,000 tons full load[1]
전장 283 m overall
선폭 73 m overall
추진 2 x RR MT-30 가스터빈, 4 x diesel-electric, 2축
속력 최대 26노트
순항 15노트
항속거리 19000 km
무장 two 8 cell SYLVER launchers carrying the MBDA Aster 15 surface to air missile.
Giat 20F2 20 mm cannons.
탐지 Héracles air search and target acquisition radar
함재기 48 aircraft, including:
*32 라팔 전투기
*3 E-2 호크아이
*5 NH-90 helicopters.

PA2는 프랑스의 차기 항공모함이다. Porte-Avions 2로서, 항공모함 2라는 의미이다. 탈레스 그룹과 DCNS에서 건조할 것이다. 영국의 차기 항공모함인 퀸 엘리자베스급 항공모함을 설계한 Thales UK/BMT가 참여한다. 7만톤급 또는 75000톤급이며, 슈퍼캐리어가 될 것으로 보인다.

핵추진 옵션은 들어있지 않다. 왜냐하면 완전히 새로운 설계를 요구하기 때문이다.[2]

4만톤급 핵추진 샤를 드 골 항공모함은 1989년 4월 건조를 시작하였다. 이것은 1994년 5월에 진수되었는데, 2001년까지도 공식 취역을 못했다. 많은 문제점이 발견되었기 때문이다. 함재기를 시험해 보니 비행갑판이 더 길어져야 했다. 프로펠러가 부서지고, 심한 소음의 문제도 있었다. 프랑스 해군은 2번함을 포기했고, 영국 해군의 차기 항공모함인 퀸 엘리자베스급 항공모함의 설계를 공유할 것을 검토했다.

프랑스 항공모함은 탈레스DCN의 합작으로 건조될 것이다. 283 m 길이에 75000톤급이며, 영국의 CVF을 개조한 디자인이다.

포레스탈[편집]

세계 최초이자 미국 해군 최초의 대형 항모(슈퍼캐리어)는 재래식 추진의 포레스탈급 항공모함이다. 차기 프랑스 항공모함은 재래식 추진의 프랑스 최초 슈퍼캐리어이므로, "프랑스판 포레스탈"에 해당한다.

영국[편집]

영국은 2014년 1번함, 2016년 2번함을 취역하기로 하였다. 샤를드골함은 2015년에 핵연료 재장전을 할 것이다.[3]

영국은 STOVL 함재기를 새 항모에 사용하기로 했지만, 프랑스는 다소 라팔, E-2C 호크아이, NH-90을 사용할 것이다. CATOBAR는 미국의 니미츠급 항공모함에 사용된 캐터펄트를 사용할 것이다. C13-2 증기 캐터펄트로서, 길이는 90 m 이다. 32대의 라팔, 3대의 호크아이, 5대의 NH-90 대잠전 헬리콥터를 탑재한다. 자동화와 첨단화로 승무원은 대략 1650명이 될 것이며, 이는 샤를드골함의 1950명 보다 적다.

함교는 2개가 될 것이다. 하나는 항해에 사용되고, 하나는 항공작전에 사용될 것이다.

영국 해군의 요구조건과 맞아야 하기 때문에, 핵추진 옵션은 없다. 영국정부는 비용 때문에 핵추진을 반대했다. 항속거리는 19000 km 가 될 것이다.

함명으로 리슐리외가 제안되었다. 아르망 장 뒤 플레시 드 리슐리외의 이름을 딴 것이다. 원래는 샤를 드골이 고려되었었다.[4] 하지만 아직 결정된 사항은 없다.

STX조선해양[편집]

차기 프랑스 항공모함의 동체는 STX조선해양생나자르 조선소에서 제작될 것으로 보이며, 전투장비 셋팅은 DCNS브레스트 조선소에서 하게 될 것이다.[출처 필요]

참고[편집]

더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