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가 베르토프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지가 베르토프(Dziga (Dzyga) Vertov 러시아어: Дзига Вертов, 우크라이나어: Дзиґа Вертов, 1896년 1월 2일~1954년 2월 12일)는 러시아의 다큐멘터리 영화감독이다.

활동[편집]

영화를 일종의 프로파간다로 보았으며 키노 프라우다라는 다큐멘터리시리즈를 제작하였다. 영화를 만드는 사람은 카메라의 눈을 통해 세상을 바라보아야 한다고 주장하였고, 이러한 주장은 후에 누벨바그에 큰 영향을 미쳤다.

같이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