줄리아노 아마토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줄리아노 아마토

줄리아노 아마토(이탈리아어: Giuliano Amato, 1938년 5월 13일 ~ )는 이탈리아의 정치인이다. 1992년 ~ 1993년, 2000년 ~ 2001년 두 차례 총리를 지냈다.

토리노에서 태어났다. 피사 대학교, 미국컬럼비아 대학교에서 법학을 전공했다. 그 후 페루자, 모데나, 피렌체 등지의 대학에서 법학 교수로 있었고, 1975년 ~ 1997년 로마 대학교 교수로 재직했다. 교수로 재직하며, 사회당 소속으로 국회의원을 겸했고, 1987년 ~ 1989년 재무장관으로 재직했다. 1992년 총선에서 오랫동안 이탈리아 정계를 주도하던 기독교민주당이 패하자 사회당 중심의 새 연정을 구성하여 사회당 출신으로는 두 번째로 총리 자리에 올랐다. 그는 강력한 반부패 척결을 내세웠으나, 부패 스캔들에 휘말려 1년도 채 못되어 그 이듬해 초 내각이 총사퇴하고 총리직을 내놓았다. 독점금지위원회 위원장, 재무장관 등을 역임하다가 2000년 마시모 달레마 총리가 사퇴하면서 중도좌파 연립정부의 새 총리로 지명되었다. 그러나 그 이듬해 총선에서 패하여 우파의 실비오 베를루스코니에게 총리직을 넘겨주었다. 2006년 다시 중도좌파 연립정부가 구성되자 로마노 프로디 총리 밑에서 내무장관을 지냈으나, 2008년 총선에서 패하여 사퇴하였다.

줄리아노 아마토 총리는 2000년 아셈 회의 참석차 이탈리아 총리로는 사상 처음으로 대한민국을 방문하였다.


전 임
줄리오 안드레오티
이탈리아의 총리
1992년 ~ 1993년
후 임
카를로 아첼리오 참피
전 임
마시모 달레마
이탈리아의 총리
2000년 ~ 2001년
후 임
실비오 베를루스코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