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사위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주사위
여러가지 모양의 주사위

주사위는 놀이 도구의 하나로서, 무작위로 선택된 어떤 결과를 얻고자 할 때 사용되는 장난감이다. 정다면체의 각각의 면에 임의의 숫자나 눈 등등 결과 값으로 얻고 싶은 후보가 되는 것들을 표시한 뒤 공중에 던져, 바닥에 떨어졌을 때 보이는 것(주로 윗면만)이 결과가 된다.

'주사위'라는 용어는 최근에 와서 기능적인 측면이 강조되어 형태에 차이가 있더라도 위와 같은 일을 수행하는 정다면체를 포괄적으로 가리키게 되었지만, 본래는 정육면체의 형태인 것만 지칭하는 말이었던 것으로 보인다[출처 필요].

기원[편집]

인류 역사에 언제 주사위가 처음 등장했는지는 확실하지 않지만 이집트에서는 이미 기원전 10세기 이전에 상아나 동물의 뼈로 된 주사위가 있었다. 기원전 49년율리우스 카이사르가 "주사위는 던져졌다"라고 선언하고 루비콘 강을 건너 로마로 진격했다는 이야기는 유명하다.

주사위는 발굽이 있는 동물의 관절 뼈(거의 정사면체 모양이다)로부터 발전한 것으로 추정된다. 상아, 뼈, 나무, 금속, 돌 등이 주사위의 재료로 많이 이용되어왔지만, 요즘은 전 세계적으로 플라스틱제가 일반적으로 쓰인다.

동양에서 주사위가 역사 시대 이전부터 쓰였다는 사실은 고대 묘의 발굴을 통해 증명되었고, 따라서 주사위의 기원은 아시아인 것으로 추정된다. 베다의 일종인 리그베다에서 주사위 놀이는 인도의 놀이 가운데 하나로 언급되었다.

종류[편집]

주사위의 모양은 전 세계적으로 같다. 재료로 따지면 범고래의 이빨로 만든 주사위외 사슴뿔, 말뼈등 여러가지가 있다. 외 점 세기는 크기와 방법과 능각 세기는 방법까지 합하면 50종류이상이 된다고 한다.

한국의 주사위[편집]

  • 목제주령구 - 신라 안압지에서 출토된 14면체 목제 주사위
  • 윤목 - 조선시대 승경도 놀이에 사용되며 5각 기둥 모양이다.
  • 임해전지(臨海殿址.사적 18호) 북쪽 지역 신라 왕경(王京) 유적에서 상아로 된 6면체 주사위가 발굴된 바 있다. 새겨진 점이 현대의 주사위와 동일한 형태이다.[1]

주석[편집]

  1. 연합뉴스 기사입력 2008.12.11 1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