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프랑수아 샹폴리옹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장프랑수아 샹폴리옹

장프랑수아 샹폴리옹(Jean-François Champollion, 1790년 12월 23일 ~ 1832년 3월 4일)은 프랑스이집트학 연구가로서 이집트 상형문자의 해독에 커다란 공을 세운 것으로 알려져 있다.

생애[편집]

샹폴리옹은 프랑스의 피작(Figeac)지방에서 7명의 아이 중 막내로 태어났다. 그는 어려서 7년 동안 그르노블(Grenoble)에서 지냈으며 유년 시절부터 언어학에 대단한 재능을 보였었다. 16살이 되던 해에 12개의 언어를 마스터할 정도로 천재였으며 16살, 대학에 들어가기 전 벌써 콥트어(고대 이집트어의 일종)에 많은 관심을 보였다. 20살이 되던 해에 그는 라틴어, 그리스어, 히브리어, 암하라어, 산스크리트어, 아베스타어 등 심지어 중국어까지 할 수 있었다. 1809년에 그르노블 대학에서 역사학 부교수가 되었고 그의 동양학, 특히 콥트어에 관심이 많은 결과인지, 그 결과 당시 발견된 로제타석에 적힌 글의 해독을 위임받게 되었다. 그래서 그는 1822~1824년간을 로제타석의 해독에 매달리게 된다. 그의 작품 《Précis du système hiéroglyphique》은 현대 이집트학을 탄생시킨다. 그의 이집트학은 나폴레옹의 이집트 원정에 영감을 받은 것이고 샹폴리옹은 프랑스 대학에서 이집트학 교수가 되었다.

이집트 상형문자[편집]

토마스 영은 스웨덴 외교관 요한 아케르블라드의 조사에 대한 독자적인 연구를 바탕으로 고대 이집트 상형문자의 해독을 최초로 시도했던 사람이다. 그는 몇몇 문자를 번역할 수 있었지만 완전한 해독에는 이르지 못했다. 영의 작업은 후에 샹폴리옹이 해독작업을 시작할 수 있는 실마리가 된다. 1822년 샹폴리옹은 마침내 처음으로 해당 문자의 정확한 해독에 성공하고 고대 이집트어의 문법을 밝혀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