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파르 파나히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자파르 파나히

출생 1960년 7월 11일(1960-07-11)
국적 이란 이란
민족 아제르바이잔인
직업 영화 감독, 제작자, 각본가

자파르 파나히(페르시아어: ‏جعفر پناهی‎, 1960년 7월 11일 ~ )는 이란영화 감독이다.

수감[편집]

2009년 7월 30일, 이란의 인권 활동가 모즈타바 사미네자드는 파나히가 네다 솔탄의 추모식 현장에서 경찰에게 체포됐다고 밝혔다. 그는 풀려난 뒤에도 출국 금지를 당했다.[1] 2010년 3월 1일 그는 다시 구속 수감되었다. 4월 14일 이란의 문화 장관은 그가 반정권 영화를 만들었기 때문에 체포했다고 밝혔다.[2]

2010년 12월 20일 그는 “국가 안보에 위협 도모와 이슬람 공화국에 반대하는 내용을 선전”한 혐의로 6년 징역을 선고받았으며, 또한 20년동안 영화와 대본을 만들거나 쓰지 못하고 인터뷰와 출국도 할 수 없는 형을 받았다.

그가 처음 체포된 이후 많은 국가의 영화 관련 협회가 그의 석방을 요구하는 탄원을 이란 정부에 보냈다. 파니히는 2010년 베를린 영화제의 토론 패널과 칸 영화제의 심사위원으로 초대받았지만 모두 이란 정부의 거부로 참석할 수 없었다.

주석[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