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비송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그레고리오 성가에 실린 자비송 17 ("orbis factor")

키리에 (그리스어: Κύριε, 또는 자비송)은 가톨릭성공회루터교의 전례의 일부로서, 하느님의 자비를 구하는 노래이다. 이 노래는 또한 미사곡의 첫 번째 곡이기도 하다.

본문[편집]

원문[편집]

원문은 나머지 4개의 미사곡과 달리 그리스어로 되어있다.

  • 그리스 알파벳

Κύριε ἐλέησον, Χριστὲ ἐλέησον, Κύριε ἐλέησον.

  • 라틴 알파벳

Kyrie eleison, Christe eleison, Kyrie eleison.

영어[편집]

Lord have mercy, Christ have mercy, Lord have mercy.

한국어[편집]

사제가 먼저 구절을 시작하고, 신자들이 따라하는 형식이다. 현재의 미사 양식에서는 두번 반복하여 부르지만, 이전의 트리덴틴 성제에서는 세 번 반복하여 불렀다.

* 한국 천주교

(사제) 주님, 자비를 베푸소서.
주님, 자비를 베푸소서.
(사제) 그리스도님, 자비를 베푸소서.
그리스도님, 자비를 베푸소서.
(사제) 주님, 자비를 베푸소서.
주님, 자비를 베푸소서.

* 대한 성공회

(사제) 주여, 우리를 불쌍히 여기소서.
주여, 우리를 불쌍히 여기소서.
(사제) 그리스도여, 우리를 불쌍히 여기소서.
그리스도여, 우리를 불쌍히 여기소서.
(사제) 주여, 우리를 불쌍히 여기소서.
주여, 우리를 불쌍히 여기소서.

개신교에서는 자비송을 부르지 않지만 21세기 찬송가 632장에 성공회 가사와 유사한 자비송이 수록되어 있다.

* 찬송가 632장

주여 주여 우리를 불쌍히 여기소서.
그리스도여 그리스도여 우리를 불쌍히 여기소서.
주여 주여 우리를 불쌍히 여기소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