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무카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쟈무카(札木合, Jamuqa, ? ~ 1206년)는 몽골의 군사,정치적 지도자이며 테무친(칭기즈 칸)의 몽골 통일에의 강력한 라이벌이다. 몽골부족중 하나인 쟈다란에서 태어났으며 테무친과 어릴적 친구였다.

테무친의 부인인 보르테가 메르키트족에게 납치당했을 때, 케레이트족의 왕인 토그릴 완 칸과 함께 그녀를 구출하기도 한다.

1201년, 쿠릴타이는 쟈무카를 우주적인 왕이라는 뜻의 구르 칸에 선출한다. 쟈무카의 이 호칭에의 생각은, 테무친과의 불화를 불러오고, 테무친으로 하여금 쟈무카에 맞서는 부족연합을 구성하게 만든다.

쟈무카는 테무친보다 연합세력을 키우는 데 실패하는데, 이는 그가 그의 세력 내에서 부족간의 전통적 경계를 유지하였고, 능력보다 서열을 중시했기 때문이다. 특히 쟈무카는 몽골 전통상 낮은 지위를 점하는 양치기를 등용하지 않았고, 이는 테무친에게 쟈무카로부터의 연패를 회복하고 승리를 이끌어낼 수 있게 해주었다.

쟈무카는 결국 1206년, 근거지를 잃고 유랑하던 중 수하의 배신으로 테무친에게 잡혀온다. 테무친은 쟈무카를 끌고 온 자들을 그의 눈앞에서 처형하고, 쟈무카는 자청에 따라 피를 흘리지 않도록, 가죽 자루에 넣어져 목을 조르는 방식으로 처형되었다. 몽골 비사는, 테무친이 다시 형제의 의를 제안하였으나 쟈무카는 하늘에 해가 둘일 수 없듯이 몽골의 왕도 한명뿐이라며 거절했다고 전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