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의 쌀 소동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쌀 소동(일본어: 米騒動)은 1918년 일본 민중들이 쌀 도매상들의 가격 담합에 항의한 사건을 말한다.

설명[편집]

제1차 세계대전 이후 승전국의 위치에 오른 일본에서는 산업혁명이 진행되었다. 혁명의 영향으로 젊은 농업인구들이 도시로 몰려 농사를 짓는 인구가 줄어든데다가, 지주들에게 쌀을 공급받아서 파는 쌀도매상들이 가격을 담합하면서 일본 내 쌀 값은 폭등하였다. 당연히 민중들의 불만은 커졌고, 1918년 도야마 현에서 어부의 아내들이 쌀값을 내리라고 요구하며 쌀가게를 습격하여 불태운 사건을 시작으로 쌀소동사건은 번져나간다. 식량공급문제가 사회문제가 될 정도로 악화되자, 일본에서는 1920년대(1920년~1934년) 조선에서 산미증식계획을 실시한다. 산미증식계획은 일본에 대한 쌀 수출량을 증가시켰지만 이로 인해 조선 내의 식량부족문제는 더해져 조선민들은 만주에서 들여오는 잡곡 등으로 식량을 충당해가야 했다.

바깥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