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희경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은희경
출생 1959년
전라북도 고창군
직업 소설가
국적 대한민국 대한민국
장르 소설

은희경(殷熙耕, 1959년 ~ )은 대한민국소설가이다. 전라북도 고창에서 태어났고, 숙명여자대학교 국어국문학과, 연세대학교 대학원 국어국문학과를 졸업했다.

1995년 동아일보 신춘문예 중편부문에 《이중주》가 당선되면서 등단했고, 같은해 첫 장편소설《새의 선물》로 제1회 문학동네소설상을 수상하면서 작가로서 자신의 이름을 알렸다. 1997년에는 첫 소설집 《타인에게 말걸기》로 동서문학상을, 1998년에는 《아내의 상자》로 이상문학상을 수상하였다. 이후, 한국소설문학상, 한국일보문학상, 이산문학상, 동인문학상 등을 수상하며 문학성을 인정받았다.

2005년부터 지금까지 한국문화예술위원회에서 문학위원회 위원을 맡고 있다.

주요 작품[편집]

  • 1995년 《새의 선물》
  • 1996년 《타인에게 말걸기》
  • 1998년 《마지막 춤은 나와 함께》
  • 1998년 《아내의 상자》
  • 1999년 《그것은 꿈이었을까》
  • 2000년 《행복한 사람은 시계를 보지 않는다》
  • 2001년 《내가 살았던 집》
  • 2001년 《마이너리그》
  • 2002년 《상속》
  • 2005년 《비밀과 거짓말》
  • 2007년 《아름다움이 나를 멸시한다》
  • 2008년 《그것은 꿈이었을까》
  • 2010년 《소년을 위로해줘》
  • 2011년 《생각의 일요일들》
  • 2012년 《태연한 인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