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낭소리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Picto infobox cinema.png
워낭소리
감독 이충렬
제작 고영재
주연 최원균[1], 이삼순, 누렁이
촬영 지재우
편집 이충렬
음악 허훈, 민소윤
제작사 스튜디오 느림보
배급사 인디스토리
개봉일 2009년 1월 15일
시간 1시간 18분
국가 대한민국
언어 한국어
관객수 대한민국 2,929,704명[2]
수익 대한민국 19,048,137,000 원[2]

워낭소리》는 이충렬 감독이 제작한 다큐멘터리 독립 영화이다. 2009년 1월 15일에 개봉했다. 경북 봉화 산골의 노인 부부와 그들이 키우는 나이 먹은 일소의 마지막 몇 년간의 생활을 담았다. ‘워낭’은 부리는 소나 말의 턱 밑에 매어 놓는 방울을 뜻한다.

6개의 개봉관에서 시작한 《워낭소리》는 점차 상영관을 늘려 개봉 19일째인 2월 3일에 관객 10만명, 37일째인 2월 19일에는 100만명, 46일째인 3월 1일에는 200만명을 돌파, 한국 독립영화 사상 최고 기록을 경신하고 총 관객수 292만명을 기록하였다.[3][4][5].

영화의 인기와 함께 출연자에 대한 과도한 관심과 독립영화의 제작 여건이 문제점으로 부각되기도 하였다.

줄거리[편집]

평생 땅을 지키며 살아온 농부 최노인에겐 30년을 부려온 소 한 마리가 있다. 소의 수명은 보통 15년, 그런데 이 소의 나이는 무려 마흔 살. 살아 있다는 게 믿기지 않는 이 소는 최노인의 베스트 프렌드이며, 최고의 농기구이고, 유일한 자가용이다. 귀가 잘 안 들리는 최노인이지만 희미한 소의 워낭 소리도 귀신같이 듣고 한 쪽 다리가 불편하지만 소 먹일 풀을 베기 위해 매일 산을 오른다. 심지어 소에게 해가 갈까 논에 농약을 치지 않는 고집쟁이다. 소 역시 제대로 서지도 못 하면서 최노인이 고삐를 잡으면 산 같은 나뭇짐도 마다 않고 나른다. 무뚝뚝한 노인과 무덤덤한 소. 둘은 모두가 인정하는 환상의 친구다. 그러던 어느 봄, 최노인은 수의사에게 소가 올 해를 넘길 수 없을 거라는 선고를 듣는다.

출연진[편집]

수상 경력[편집]

같이 보기[편집]

참조[편집]

  1. 2013년 10월 1일 폐암으로 별세
  2. 조사연구팀. “2009년 상반기(1~6월) 한국 영화산업 통계” (엑셀, pdf). 영화진흥위원회. 2009-07-20에 확인함. 
  3. '워낭소리' 10만명 돌파..'입소문의 힘'. 연합뉴스. 2009년 2월 3일. 
  4. '워낭소리', 개봉 37일만에 '꿈의 100만' 돌파”. 머니투데이. 2009년 2월 20일. 2009년 2월 21일에 확인함. 
  5. “<박스오피스> '워낭소리' 2주째 정상”. 연합뉴스. 2009년 3월 2일. 2009년 3월 2일에 확인함. 
  6. “100만 돌파 앞둔 '워낭소리' 한국독립PD상 특별상 수상”. 머니투데이. 2009-2-19.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