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루크 기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이라크의 역사
Babylonlion.JPG
고대 이라크
수메르 · 아시리아 · 아카드 제국 · 바빌로니아 · 신아시리아 제국 · 신바빌로니아 제국
고전 이라크
아키메네스령 아시리아 · 셀레우코스령 바빌로니아 · 파르티아령 바빌로니아 · 로마령 메소포타미아 · 사산령 아소리스탄
중세 이라크
정통 칼리파조 · 우마이야 칼리파조 · 아바스 칼리파조 · 함다니드 · 이라크의 부와이 토후국 · Marwanids · 우카일 · 알 마지디 · 셀주크 제국 · 장기 · 아이유브 · 아르빌 토후국 · 일칸국 · 잘라이르 술탄국 · 카라 코윤루 · 아크 코윤루 · 사파비 왕조 · 오스만령 이라크 · 맘루크 왕조
20세기 이라크
위임통치령 이라크 · 이라크 왕국
이라크 공화국
이라크 공화국 (1958년 ~ 68년) · 바트당 이라크 · 이라크 점령 · 현대 이라크
v  d  e  h

우루크 기(기원전 4000년~3100년)는 선사시대, 금석병용시대에서 초기 청동기시대에 걸친 메소포타미아 지방의 역사의 한 부분으로, 시기적으로는 우바이드 기(期) 다음이다. 이름은 도시의 이름인 우루크에서 따왔으며, 이 시기에 기초적인 도시생활이 시작되었고, 그 뒤를 이어 수메르 문명이 발달하게 된다. 우르크 기 후반(기원전 34세기~32세기)에는 점차적으로 설형문자가 등장하기 시작하며, 초기 청동기 시대가 시작된다.

이들 초기 도시국가들에서 (비록 사회 계층화 현상은 초기 왕조 시대가 시작될 때까지는 뚜렷이 나타나지 않지만) 정부 조직이 갖쳐지려는 많은 징조를 보이고 있다. 한 예로 한번 쓰고 버리기 위해 값이 싸고 대량으로 생산된 빗살 무니 접시들이 많이 발견되는데, 이것들은 대규모 공사를 위해서 멀리 떨어진 공사현장으로 나갈 때에 사용되고 버려졌다. 우루크 기 말에 도시들은 최대 30만평(250 에이커) 규모까지 성장하였고, 인구는 1~2만 명 정도였다.

같이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