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리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완리(중국어 간체: 万里, 정체: 萬里, 1916년 12월 1일 - )는 산둥성 타이안 출신의 중화인민공화국 정치가이다. 국무원 부총리, 전국인민대표대회 위원장 등을 역임했다.

덩샤오핑의 3번째 실각 때 모두 실각하였다. 복귀한 후에, 안후이 성 당위원회 서기직에 있었을 무렵, 포산도호 정책을 적극적으로 수행하여 “식량을 갖고 싶으면 자오쯔양을, 쌀을 먹고 싶으면 완리를 찾아라”(“要吃粮,找紫阳;要吃米,找万里”)라는 말이 있었다. 덩샤오핑의 개혁개방 정책의 지지자이다.

1989년 5월 17일, 캐나다를 방문 중에, 천안문 광장에서의 학생 운동을 애국적 행동으로 인정하는 담화를 신화통신사가 전하였고 계엄령에 반대하는 측에 기대감을 표시하였다. 25일에 예정을 앞당겨 귀국하였고, 귀국 장소는 베이징이 아니고 상하이였다. 신화통신사는 병요양 때문이라고 보도했지만, 실제로는 당중앙이 완리에게 상하이에서 휴양하도록 지시를 내렸다고 알려져 있다. 양상쿤장쩌민을 통해 설득하였고, 27일에는 태도가 변하여 당중앙을 지지하는 의사를 표명했다.

중앙의 경험이 없는 장쩌민의 총서기 취임에 불안을 느낀 펑전이 그를 추천했다고 하지만, 이미 고령(1989년 당시에 73세)이었고, 전국인민대표대회 위원장이라고 하는 한직에 있었기 때문에 보류되었다.

1990년대에 들어서, 이른바 중공팔대원로의 오리지널 멤버가 사망하기 시작할 무렵, 완리를 8대 원로에 넣기도 하였다

전 임
덩샤오핑
중화인민공화국 국무원 상무부총리
1980년 - 1988년
후 임
야오이린
전 임
펑전
전국인민대표대회 상무위원회 위원장
1988년 - 1993년
후 임
차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