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오이린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야오이린(중국어: 姚依林, 병음: Yáo Yīlín, 1917년 9월 6일 - 1994년 12월 1일)은 중화인민공화국의 정치인이다. 오랫동안 경제 부문 국무원 상무 부총리를 담당한 경제 관료이다. 안후이 성 구이츠 구 출신이다.

생애[편집]

어린 시절에 아버지를 잃고, 어머니과 함께 장쑤, 저장, 상하이 등지를 옮겨 다니며 살았다. 1934년 칭화 대학 내에 있던 혁명 모임에서 활동했으며, 1935년 11월 중국 공산당에 입당했다. 톈진 시 당 위원회 선전부장이 되어, 학생운동을 지도했다. 중화인민공화국 건국 이후, 무역부와 상업부 그리고 중앙재정무역부의 부부장(차관)을 지냈다. 1958년 제8기 전국인민대표대회 중앙후보위원으로 선출되었다. 1960년 상업부장(장관)으로 승진했다.

문화 대혁명으로 실각하지만, 1973년에 대외무역경제합작부 부부장으로 부활했다. 1977년 제11차 당대회에서 중앙위원에, 1978년에 당 중앙위원회 부비서장, 당 중앙판공청 주임, 1979년에는 국무원 부총리가 된다. 1980년 국가계획위원회 주임(장관급)을 겸했다.

1985년에는 천윈의 지시로 샤먼 시선전 시, 하이난 섬경제특구와 준경제특구에 대하여, 외화 획득과 외화 유출에 대한 균형을 주장했다. 같은 해 7월, 중국 지도부로써는 21년 만에 소련을 방문하여 경제 및 기술협력 협정의 조인을 위해 노력했다. 8월, 일본 사회당 대표단과 회담했을 때에 나카소네 야스히로 수상의 야스쿠니 신사 참배를 중국 지도자의 한 사람으로써 처음 비판했다. 이후 외교부도 이를 계속 비판하면서 야스쿠니 신사 참배가 ‘국제 정치 문제’화되었다.

자오쯔양이 총서기로 취임한 1987년 11월의 제13기 1중전회에서 정치국 상무위원이 된다. 자오쯔양은 야오이린을 자신의 후임 국무원 총리로 추천했지만, 나이 조건을 감안하여 리펑이 총리로 취임했으며, 야오는 상무 부총리가 되었다. 또한 완리, 톈지윈 등의 상무위원 진입을 반대했다. 1989년6•4 톈안먼 사건 때는 계엄령을 지지했다.

톈안먼 사건(천안문 사건) 이후, 보수파의 발언력이 높아지자, 경제정책에는 긴축 기조가 형성되었다. 1990년 9월, 제8기 5개년 계획에 신중이 기해지는 과정에서는 최종안이 늦게 나오는 바람에, 예시엔핑 광둥 성 성장이나 주룽지 상하이 시 당위원회 서기 등으로부터 연달아 불만이 터져 나오기도 했다. 야오이린이 작성한 최종안은 덩샤오핑에 의해 수정이 거쳐지는 바람에 당초 10월에 열릴 예정이었던 7중전회가 12월로 연기된 뒤로 간신히 재수정안이 채택되었다.

1994년 12월 11일에 사망했다.

전 임
왕둥싱
중국공산당 중앙판공청 주임
1978년 ~ 1982년
후 임
후치리
전 임
위추리
중화인민공화국 국가발전화개혁위원회 주임
1980년 8월 - 1983년 6월
후 임
쑹핑
전 임
쑹핑
중화인민공화국 국가발전화개혁위원회 주임
1987년 6월 - 1989년 12월
후 임
雛家華
전 임
완리
중화인민공화국 국무원 상무부총리
1988년 - 1993년
후 임
주룽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