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류관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옥류관

옥류관(한자玉流館)은 평양시 중구역 대동강변에 자리잡고있는 식당이다. 이 식당은 평양 랭면평양 온반이 유명하고 이 외에 다른 요리 등을 판매한다. 이 식당은 1961년 8월에 해방절을 기념하기 위해 개업하였으며. 전통식 합각지붕으로 지은 2층 건물이다.

옥류관에서는 지난 2010년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방위원장김정일의 지시로 철갑상어자라요리를 판매하고 건물 주변을 개건하였다. 또한 특별요리전문관이 문을 연 이후로는 피자와 스파게티 등 서양음식도 추가로 주문할 수 있게 되었다.[1]

북조선에서는 옥류관 외에도 고기를 직접 구어 봉사하는 모란각, 선교각(선교구역), 와우도각(남포특급시), 향산각(평안북도 향산군)처럼 전통방식을 고집하여 건설한 식당들이 많이 있다.

주석[편집]

  1. 박준형. "북한 옥류관에 등장한 '피자·파스타' 눈길", 《뉴시스》, 2010년 11월 16일 작성. 2012년 6월 2일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