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방주의자 논집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더 페드랄리스트 초판의 표지, 1788년

연방주의자 논집(The Federalist Papers)은 미국 헌법을 지지하는 85개 논문을 말한다. 이 논집은 헌법 작성자의 생각과 철학을 엿볼 수 있는 귀중한 자료로 여겨진다. 1787년 10월부터 1788년 8월까지 <인디펜던트 저널>을 비롯한 뉴욕 시의 신문에 연속으로 게재되었다. 이것에 다른 8편의 추가하여 편집하여 1788년 8월 발표한 85편의 글 모음집을 《연방주의자 논집》(The Federalist; or, The New Constitution)으로 2권의 책으로 J & A 맥린에 의해 간행되었다. [1] 이 연작의 올바른 제목은 《더 페더럴리스트》(The Federalist)이며 《더 페더럴리스트 논문》(The Federalist Papers)이라는 제목은 20세기 이후에 사용되게 된 것이다.

《더 페더럴리스트》는 헌법에서 제안된 정부 구조에 대한 철학이나 동기를 명확하고, 설득력있는 문장으로 쓰고 있기 때문에, 현재도 미국 헌법 해석의 기본 문서가 되고 있다.[2] 논문의 필자들은 헌법 비준에 찬성표를 던지게 할 수 있는 영향력을 가질 것과 미래의 헌법 해석을 만드는 것 모두를 원했다. 역사학자 리처드 B. 모리스에 따르면 “이것은 비교할 수 없는 헌법 설명이며, 이후 미국인 작가에 의한 어떤 작품 보다 심도깊은 정치학의 고전이다”라고 평하고 있다.[3]

이 논문은 알렉산더 해밀턴, 제임스 매디슨, 존 제이가 헌법 지지를 이끌어 내기 위해 썼으며, 출판 당시에는 푸블리우스(Publius)라는 필명이 사용되었다. 연방주의자 논문 제10호는 정당의 폐해를 지적하는 것으로 유명하며 연방주의자 논문 제84호는 수정 헌법을 반대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연방주의자 논문 제51호는 연방주의 철학을 가장 잘 드러낸 논문으로 알려져 있다.

개요[편집]

논문 게재 당시 저자는 비밀로 취급 되었으나, 지각하는 비평가는 그것이 알렉산더 해밀턴, 제임스 매디슨, 존 제이의 3명의 가능성이 강하다고 추측했다. 1804년에 해밀턴이 죽은 후 그가 다 쓴 논문 목록이 공개되었다. 이에 따르면 논문의 3분의 2 가량은 해밀턴이 썼으며, 매디슨의 작품으로 볼 수 있던 것까지 포함했다(제49 - 제58, 제62 및 제63 각 편). 1944년에 더글러스 어 데어가 실시한 학술 연구에서 아래와 같이 저자를 가정했다. 이것은 1964년에 실시된 문장의 컴퓨터 분석에서도 증명되었다.

제18편에서 20편은 매디슨과 해밀턴의 작품이었다.[1]

같이보기[편집]

주석[편집]

  1. Jackson, Kenneth T. The Encyclopedia of New York City: The New York Historical Society; Yale University Press; 1995. p. 194.
  2. Furtwangler, 17.
  3. Richard B. Morris, The Forging of the Union: 1781-1789 (1987) p. 309

바깥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