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마부인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Picto infobox cinema.png
애마부인
감독 정인엽
출연 안소영
개봉일 1982년 2월 6일
시간 102분
국가 대한민국
언어 한국어

애마부인(愛麻夫人)》은 대한민국영화이다. 조수비 작가의 원작 소설을 정인엽 감독이 영화화했다. 원래 제목은 '愛馬夫人'으로 하려 했으나, 제목이 저속하다하여 '愛麻夫人'으로 바꿨다. 1982년에 개봉한 이후로 폭발적인 인기를 얻어서 이후 시리즈로 제작되었다. 1982년에 서울에서 10만명 이상을 동원한 2편 중 한편이었다. 1996년에 13번째 시리즈가 개봉한 이후로 현재 더 이상 제작되지 않고 있다.

줄거리[편집]

애마(안소영)는 권태로운 가정주부였으나, 남편 신현우(임동진)의 바람기 때문에 결국 맞바람을 피게 된다. 남편이 감옥에 가자, 애마는 여행을 떠나고 우연히 만난 남자(하재영)와 뜨거운 사랑에 빠진다.

출연[편집]

한국사회에 미친 영향[편집]

1980년대 전두환 정부는 평화의 댐 모금활동등의 반공주의 분위기 조성과 더불어 우민화(愚民化) 정책으로 '3S'에 주목했다. 3S는 스포츠(Sports), 영화(Screen), 섹스(Sex)의 머릿글자를 딴 것으로, 비민주적 정부에 대한 국민들의 불만을 이런 방향으로 돌리자는 것이었다. 에로 영화인《애마부인》은 이러한 배경에서 등장하여 폭발적인 흥행을 기록했다.

바깥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