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자스로렌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알자스로렌(알레만어: Elsass-Lothringen 엘사스로트링겐, 프랑스어: Alsace-Lorraine, 독일어: Elsaß-Lothringen 엘자스로트링엔[*])은 알자스로렌 두 지역을 함께 부르는 말이다. 독일프랑스 간의 영토분쟁이 일어나기도 했다.

역사[편집]

1870년의 로렌 지방. 검정색 선이 현재의 주(데파르트망) 경계이고 당시의 주(데파르트망) 구분은 색깔로 되어 있다

알자스로렌 지역은 921년부터 신성 로마 제국에 속했으나, 1600년대 초반부터 독일내에 30년 전쟁이 일어나고 1648년 베스트팔렌 조약의 결과 프랑스령으로 복속되어 병합되었다. 1871년 프로이센-프랑스 전쟁프랑크푸르트 조약에 따라 알자스로렌은 새로 만들어진 독일 제국의 영토로 되돌려졌다. 독일 제국의 재상 오토 폰 비스마르크는 알자스로렌 지역에 가능한 한 많은 자치권을 부여하도록 하여 프랑스 문화 및 영향권에서 벗어나 독일 제국령으로 자연히 물들이기 위해 적극 추진하려고 했으나, 주변 보수파들(융커계층)의 반발이 심해 결국 알자스로렌지방은 독일 제국령으로 복속되었다.

제1차 세계 대전 직후 잠시 독립국(알자스로렌 독립 공화국)으로 있다가 1919년 베르사유 조약으로 프랑스 영토가 되었다. 알자스로렌의 양도에 따라서 프랑스에 독일식 사회보장제도가 도입되었다.

이 지역은 1940년 나치 독일에 의해 다시 합병되었으나, 1945년 제2차 세계 대전이 끝난 후 프랑스에게 되돌아갔다.

특기할 점은 프랑크푸르트 조약으로 로렌의 약 1/4이 독일 제국의 영토가 된 바, 당시 프랑스의 주 경계와 상관 없이 영토의 할양이 이루어졌고, 그에 따라 주의 경계가 조정되었다. 이후 알자스로렌이 프랑스령으로 되돌려진 이후에도 조정된 경계를 그대로 유지한 채로 현재에 이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