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트리트댄스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스트리트댄스(street dance)는 20세기 이후, 각 문화의 전통 무용이나 발레, 모던댄스 등의 이른바 순수무용로부터 유래하지 않은 대중문화 기반의 춤을 일컫는 용어이다. 그 어원은 이러한 춤이 전문적인 댄스 스튜디오가 아닌, 길거리와 클럽 등에서 형성되었다는 점으로부터 비롯된 것으로 보인다. 스트릿댄스라는 용어가 언제 명명되었는지는 불분명하나, 한국에서는 99년 힙합 페스티벌 이후, 당시 내한했던 Electric Boogaloos를 비롯한 세계적 댄서들이 스트릿댄스라는 용어를 소개한 이후로부터 본격적으로 쓰이기 시작했다.

하위장르[편집]

스트릿댄스는 그 속성상 이른바 '막춤'을 비롯하여 모든 대중문화적 춤을 포괄할 수 있지만, 일반적으로 비보잉,팝핑,락킹 등의 올드스쿨 장르, 그리고 뉴스타일 힙합, 하우스, 크럼핑, 왁킹과 같은 뉴스쿨 장르들만을 가리킨다. 이들은 모두 70년대 이후 미국에서 흑인, 히스패닉 기반의 펑크, 힙합 문화로부터 유래했다는 공통점을 지닌다. 그러나 이 용어가 비교적 넓게 쓰일 때에는 레게, 비밥(린디홉), 탭댄스 등의 다른 전통을 지니고 있는 장르들도 포괄한다. 그러나 테크토닉, 라인댄스와 같이 춤의 체계가 명확히 잡히지 않았거나 지나치게 그 뿌리가 얕다고 여겨지는 장르들은 현재로서는 스트릿댄스로 그다지 인정받지 못하고 있다.

특징[편집]

일반적으로 순수무용에서 중시되는 것이 무용가 내면의 감정을 표현하는 것인데 비하여, 일반적으로 스트릿댄스에서 중시되는 것은 즉흥적인 프리스타일을 통하여 그 음악적인 요소를 몸으로 표현해내는 것이다. 그리고 이러한 즉흥적인 요소가 가장 극대화된 형태가 바로 현대 스트릿댄스의 가장 큰 특징중 하나인 배틀이다. 비보잉으로부터 강하게 영향을 받아 다른 장르로까지 확산된 배틀 문화는 일반적인 대회의 개념과는 달리, 양측이 서로를 꺾기 위해서 전투적으로 기량을 겨루는 것을 의미한다. 이는 실제로 유명 스트릿댄스 대회인 UK 비보이챔피언쉽, 저스트 데붓, 올드스쿨나잇등에서 그대로 적용되고 있다. 이는 스트릿댄스가 지니는 즉흥적인 요소와 맞물려, 스트릿댄스의 고유한 문화적 현상으로서 널리 인식되고 있다고할 수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