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방서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그린란드의 한 소방서.

소방서(消防署)는 화재를 예방, 진압하는 등 소방 업무를 진행하는 일선 소방 기관이다.

소방서에서 하는 가장 중요한 업무는 진화 작업이다. 특히 대형건물에서 발생한 불을 끄려면 많은 소방 대원과 다양한 장비가 필요하다. 또한 화재안전법규에 따라 화재 예방 작업도 하고, 일반인에게 화재 위험에 관한 교육도 수시로 실시한다. 그리고 화재가 아닌 다른 응급 사태가 생겼을 때에도 사람들을 돕는다.

대한민국의 소방관서 조직[편집]

본서[편집]

대한민국의 소방관서는 행정업무(소방행정, 예방검사교육, 구조구급통계, 신고접수 등)의 업무를 수행하기 위해 서장 직속으로 과를 두고, 각 과의 업무를 수행하기 위해 과장 직속의 팀을 둔다. 위의 조직을 본서라 칭하는 경우가 많다. 본서는 소방서의 규모에 따라 2개~4개의 과를 둔다. 대개 소방행정과(또는 지원과), 예방과, 구조구급과(또는 방호구조과)를 두고 있다.

119안전센터[편집]

화재·구급업무에 대응하기 위해 119안전센터를 둔다. 본서와 같은 곳에 위치한 안전센터를 직할119안전센터, 그 외 읍면동에 위치한 안전센터를 외곽119안전센터라 부른다. 기존의 소방관들은 '소방파출소'라 부르던 관성이 남아있어 직할119안전센터를 직파(직할소방파출소의 준말) 또는 중파(본서에 위치한 직할센터를 두고 하는 말/중앙 파출소의 준말)로, 외곽119안전센터를 외파(외곽소방파출소의 준말)로 부르기도 한다.

119지역대[편집]

소방수요가 있으나 119안전센터를 설치할만한 수요가 아닌 경우에는 인근 119안전센터 산하에 119지역대를 두어 관할하게 한다. 상대적으로 직할119안전센터는 인구밀집지역인 경우가 많아 보유차량과 인원이 많고, 외곽119안전센터는 상대적으로 보유차량과 인원이 적다. 119지역대의 경우 소방관 2명이 2조2교대로 근무하는 경우도 있다.

119구조대[편집]

구조 업무에 대응하기 위해 119구조대를 둔다. 구조대는 각 소방서에 1개 내지 2개를 두며, 소방서가 관할하는 구역을 모두 담당한다.

같이 보기[편집]

Heckert GNU white.svgCc.logo.circle.svg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s:글로벌 세계 대백과사전/사회 II·가정/사회-의식주 용어/소방서" 항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