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 요셉 대축일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아미앵 대성당에 있는 성 요셉 성상

복되신 동정 마리아의 배필 성 요셉 대축일(라틴어: Sollemnitas S. Ioseph, Sponsi Beatæ Mariæ Virginis)은 서방 기독교의 주요 축일 가운데 하나로서, 성모 마리아의 배필인 성 요셉을 기념하는 날이다.[1] 로마 가톨릭교회의 전례력으로는 대축일 등급이며, 특히 성 요셉은 성모 마리아와 함께 한국 교회의 공동 수호성인이기 때문에 한국에서는 한국 교회의 공동 수호자 동정 마리아의 배필 성 요셉 대축일이라고 부른다. 대축일 날짜는 3월 19일이다. 10세기부터 서방의 일부 지역 교회에서 3월 19일로 지정되어 기념되고 있던 관습이 1479년 로마에까지 전파되었다. 1570년 7월 14일 교황 비오 10세는 사도적 헌장 《초세기》(Quo Primum)를 반포하여 로마 전례에서 3월 19일을 성 요셉 대축일로 지내도록 공식적으로 제정하였다.[2] 스페인, 포르투갈, 이탈리아 등 일부 가톨릭 국가들에서는 이 날을 아버지날로도 기념하고 있다.

1870년 교황 비오 9세는 성 요셉을 가톨릭교회의 수호성인으로 선포하며 성 요셉 대축일이 있는 3월을 성 요셉 성월로 지정해 그의 덕을 기리고 본받도록 했다.

주석[편집]

  1. Roman Missal
  2. Calendarium Romanum (Libreria Editrice Vaticana 1969), p. 8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