샤를 도를레앙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샤를 도를레앙

샤를 도를레앙(Charles d'Orléans, 1394년 11월 24일 ~ 1465년 1월 5일)은 프랑스의 왕족이다. 발루아 왕가의 방계 발루아-오를레앙 가의 당주이며 오를레앙 공작이다. 샤를 5세의 손자로 샤를 6세의 조카, 루이 12세의 아버지이기도 하다.

생애[편집]

오를레앙 공작 루이 1세 드 발루아발렌티누 비스콩티의 아들로 태어났다. 1406년 샤를 6세의 큰딸이자 사촌누나이며 리처드 2세의 미망인이기도 한 발루아의 이자벨과 결혼했다. 이듬해인 1407년 아버지 루이가 장 1세에게 암살당했고 샤를은 복수를 다짐했다. 1409년 딸 잔을 남기고 이자벨이 죽자 샤를은 아르마냑 백작 베르나르 7세의 딸 본느와 재혼, 장인인 아르마냑 백작의 힘을 빌어 반 부르고뉴 세력을 결집시켰다.

1415년 아쟁쿠르 전투에서 헨리 5세에게 패한 루이는 포로로 잡혀 영국 각지에서 오랜 기간 동안 유폐 생활을 했으며《감옥의 노래 Livre de la Prison》은 이 시기에 쓰여진 것이다. 그가 영국에 유폐되어 있는 사이 아내 본느는 세상을 떠났다. 1440년 몸값을 지불하고 풀려난 샤를은 필리프 3세의 조카 마리 드 클레브와 혼인함으로써 부르고뉴파와 화해했다. 1450년 정치에서 은퇴해 블루아 성에서 노년을 보냈다.

자녀[편집]

  • 발루아의 이자벨
    • 잔(1409~1432) 알랑송 공작 부인
  • 본느 드 아르마냑
  • 마리 드 클레브
    • 마리(1457~1493) 푸아 자작 부인
    • 루이 12세
    • 안(1464~1491)
전 임
루이 1세 드 발루아
오를레앙 공작
1391년 - 1465년
후 임
루이 2세 드 발루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