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토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사타, 사토(沙陀), 또는 사토 투지에(沙陀突厥, 산스크리트어: 살트[1])는 투르크계 유목민 부족이다.

개요[편집]

사토, 사타(沙陀)는 서돌궐의 일파, 별부(別部)로서 사타부(沙陀部) 민족을 나타낸다. 중국에 알려지기 시작한 시기는 당나라 초기이다. 본래 명칭은 사토에 가까운 발음이었는데, 한자 표기기 沙陀이므로 사타라고 부른다.

천산(天山) 산맥(山脈) 방면(方面)에 자리 잡고 서돌궐국(西突厥國)에 예속되어 있었다. 서돌궐이 멸망한 이후에 영주(靈州)로 옮기어 당(唐)나라에 협력하였고, 808년 헌종(憲宗:재위 805∼820)에게 투항하여 예속되었다.

당나라는 사토(沙陀)를 오르도스(Ordos)의 염주(鹽州)에 있도록 하였다. 사타족 지도자 주사집의(朱邪執宜)을 서북 변두리의 음산부 병마사(陰山府兵馬使)로 임명하였다.

주사적심(朱邪赤心)은 농민반란을 평정하여 이국창(李國昌)이라는 이름을 당조정이 하사하였다. 아들 이극용(李克用)은 황소의 난 평정에 노력하였고, 손자 이존욱(李存勖)은 923년 후당(後唐)을 세웠다. 5대(五代)의 후진(後晉), 후한(後漢)도 사토가 세운 왕조이다.

함께 보기[편집]

각주[편집]

주석[편집]

  1. Zuev Yu.A., "Horse Tamgas from Vassal Princedoms (8-10세기 중국어 작품 "Tanghuyao"의 번역)", Kazakh SSR Academy of Sciences, Alma-Ata, I960, p. 127 (러시아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