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가리아 정교회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불가리아 정교회동방 정교회에 소속된 불가리아인들의 민족교회이다.

약사[편집]

864년 황제 보리스 1세불가리아기독교를 받아들였는데, 이때 비잔틴 제국콘스탄티노플 총대주교는 불가리아에 주교를 파견했다. 마케도니아의 오흐리트 시는 선교 중심지가 되었다. 오흐리트의 성 클레멘스(선교사인 성 키릴루스성 메토디우스의 제자)는 많은 슬라브인에게 성직자 교육을 시켜 불가리아 민족교회의 기초를 마련했다. 보리스의 아들 시메온 1세은 불가리아의 대주교를 총대주교로 선포했으나 시메온 1세가 죽은(927년) 후, 콘스탄티노플 총대주교는 당시 불가리아의 수도였던 프레슬라프에 있는 불가리아 총대주교구를 인정했다. 바질 2세 불가로크토누스 때 불가리아 교회는 그리스 정교회의 특성을 가진 대주교관구가 되었는데, 대주교좌는 오흐리트에 있었다.

현재, 불가리아 국내에서 약 655만 명, 다른 유럽 국가들이나 북미에 100만에서 200만 명의 신도를 가지고 있다. 불가리아 국내에 13의 교구(주교구), 국외에 2개의 교구를 가지고 있다. 교구 사제는 1500명 정도이며 또 120 개 정도의 수도원이 있어, 남자 수도사는 200명 정도이며, 수녀도 거의 동일하다고 추정된다.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