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어 (어류)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생물 분류 읽는 법방어
Mojako.jpg
생물 분류
계: 동물계
문: 척삭동물문
강: 조기어강
목: 농어목
아목: 농어아목
상과: 농어상과
과: 전갱이과
속: 방어속
종: 방어
(S. quinqueradiata)
학명
Seriola quinqueradiata
Temminck & Schlegel, 1845

방어전갱이과에 속하는 농어목의 바닷물고기이다.[1] 다 자란 방어는 몸 길이가 1m를 훌쩍 넘는 대형 어류로 한국 연안을 회유하며 정어리·멸치·꽁치 등 작은 물고기를 잡아 먹고 사는 어종이다. 온대성 어류로 난류를 따라 연안 바닷속 6~20m에서 헤엄쳐 다닌다.

명칭[편집]

방어는 지역에 따라 ‘부시리’ 또는 ‘히라스’라 부르는 경우도 있으나 부시리는 맛과 형태가 방어와 유사한 전갱이과의 전혀 다른 어종이며, ‘히라스(ヒラス)’는 부시리의 일본명이므로 주의가 필요하다.

형태[편집]

몸은 긴 방추형이고 약간 옆으로 납작(側扁)하다. 제1등지느러미는 아주 짧고, 제2등지느러미는 매우 길다. 비늘은 작고 둥글다. 몸빛은 등쪽이 철색(鐵色)을 띤 청색이고 배쪽은 은백색이다. 무게에 따라 소방어(2kg 미만), 중방어(2~4kg), 대방어(4kg 이상)로 구분된다.

영양소[편집]

방어에는 DHA, EPA 같은 불포화 지방산이 많고 비타민 D도 풍부해 고혈압, 동맥경화, 심근경색, 뇌졸중 등 순환기계 질환은 물론 골다공증과 노화 예방에도 좋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어획[편집]

방어는 2~4월이 산란기로 11월에서 2월까지 맛이 좋은 때이다. 여름에는 기생충이 있어 개도 안 먹는다고 한다. 하지만 산란을 앞둔 겨울 방어는 ‘한(寒)방어’라고 따로 부를 만큼 맛이 유별나다. 이때쯤이면 15㎏이 넘는 ‘대물’ 방어가 잡히는 경우도 흔하다. 덩치가 큰 만큼 횟감으로 뜰 살점이 많고, 씹히는 맛이 좋아 참치 뱃살보다 낫다는 느낌이 들 정도이다.

울산의 방어진, 제주도의 모슬포와 마라도 주변 어장에서 주로 어획된다.

참고[편집]

주석[편집]

  1. 제주일보 2011.10.31 (http://www.jejunews.com/news/articleView.html?idxno=10484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