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인환 (시인)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박인환
朴寅煥
출생 1926년 8월 15일(1926-08-15)
일제 강점기 일제 강점기 강원도 인제군
사망 1956년 3월 20일 (29세)
직업 시인
국적 대한민국 대한민국
장르

박인환(朴寅煥, 1926년 8월 15일 ~ 1956년 3월 20일)은 한국 1950년대의 대표적인 모더니즘 시인이다.[1]

생애[편집]

1926년 강원도 인제에서 출생하였고 경성제일고보를 거쳐 평양의전을 중퇴하였다.[1] 1946년 〈거리〉를 발표하여 등단하였다. 광복 후 서울에서 서점을 경영하였고, 1947년부터 경향신문 기자로 미국을 시찰하였다. 1949년 동인그룹 '후반기'를 발족하여 활동하였다. 1949년 5인 합동시집 《새로운 도시와 시민들의 합창》을 발간하여 본격적인 모더니즘의 기수로 주목받았다.[1] 1955년 《박인환 시선집》을 간행하였고 1956년 페노발비탈을 과량 섭취하고 심장마비로 자택에서 별세(자살)하였다. 묘소는 망우리 공동묘지에 있다. 1976년에 시집 《목마와 숙녀》가 간행되었다.

작품 경향[편집]

후반기 동인으로 모더니즘 경향의 작품을 발표하면서도 자신만의 도시적인 비애와 인생파적인 고뇌를 그려내고 있다.

작품[편집]

  • 〈목마와 숙녀〉
  • 〈세월이 가면〉

함께 보기[편집]

주석[편집]

참고자료[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