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닐라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말린 바닐라 열매

바닐라(vanilla)는 향신료 중 하나로, 난초의 일종인 바닐라속에 속해 있으며, 원산지는 멕시코이다. 바닐라라는 이름은 에스파냐어 "vainilla"에서 나왔으며 작은 꼬투리를 뜻한다.[1] 원래는 콜롬버스 이전 중앙 아메리카에서 재배했으며, 스페인 정복자 에르난 코르테스가 바닐라와 초콜렛을 1520년대에 유럽에 가져왔다고 여겨진다다.[2] 멕시코나 중앙 아메리카 밖에서 바닐라를 키우려는 노력은 실패적이었는데, 바닐라 난초를 낳는 tlilxochitl vine이 멜포나공생 관계(symbiotic relationshop)가 있기 때문이다. 1837년에 이르러서야 벨기에의 식물학자 샤를 프랑수아 앙뜨완 모렌 (Charles François Antoine Morren)이 이를 발견하여, 인공적으로 재배하기 시작했다. 이 재배 방법은 수익이 별로 나지 않았으며 재배되지 않고 있었다.[3] 1841년, 프랑스 부르봉 지방의 12살 노예 에드몬드 알비우스인공 수분이 가능하다는 것을 발견하여 바닐라 재배는 널리 퍼지게 되었다.[4]

각주[편집]

  1. James D. Ackerman (2003년 June월). Vanilla. 《Flora of South America》 26 (4): 507. 2008년 7월 22일에 확인. “Spanish vainilla, little pod or capsule, referring to long, podlike fruits”
  2. The Herb Society of Nashville (2008년 5월 21일). The Life of Spice. The Herb Society of Nashville. 2008년 7월 23일에 확인. “Following Montezuma’s capture, one of Cortés’ officers saw him drinking "chocolatl" (made of powdered cocoa beans and ground corn flavored with ground vanilla pods and honey). The Spanish tried this drink themselves and were so impressed by this new taste sensation that they took samples back to Spain.' and 'Actually it was vanilla rather than the chocolate that made a bigger hit and by 1700 the use of vanilla was spread over all of Europe. Mexico became the leading producer of vanilla for three centuries. - Excerpted from 'Spices of the World Cookbook' by McCormick and 'The Book of Spices' by Frederic Rosengarten, Jr”
  3. J. Hazen (1995). 《Vanilla》. Chronicle Books. 2008년 7월 23일에 확인.
  4. Silver Cloud Estates. History of Vanilla. Silver Cloud Estates. 2008년 7월 23일에 확인. “In 1837 the Belgian botanist Morren succeeded in artificially pollinating the vanilla flower. On Reunion Morren's process was attempted, but failed. It was not until 1841 that a 12-year-old slave by the name of Edmond Albius discovered the correct technique of hand pollinating the flowers.”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