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야구 명예의 전당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미국 야구 명예의 전당 입구

미국 야구 명예의 전당(National Baseball Hall of Fame and Museum)은 미국 뉴욕 주 쿠퍼스타운에 있는 사설 박물관으로, 미국 야구 역사를 연구하기 위해, 야구와 관련된 기념물을 전시하기 위해, 선수, 감독, 심판 등의 활동으로 공헌을 한 사람들을 기념하기 위해 건립되었다.

야구 팬에게 명예의 전당은 단순한 박물관 시설이라기 보다는, 헌액된 선수, 감독, 심판, 행정위원, 야구 개척자들을 두루 볼 수 있는 일종의 판테온이다. 1936년 처음으로 헌액된 5명은 수퍼스타 타이 콥, 베이브 루스, 호너스 와그너, 크리스티 매튜슨, 월터 존슨이었다. 2009년 현재 289명이 헌액되어 있는데, 이 중 메이저 리그에서 활약한 선수는 206명이며, 나머지는 니그로 리그 선수 39명, 감독 18명, 심판 8명, 기타 26명이다. 최근에 헌액된 사람으로는 배리 라킨론 산토가 있다.

역사[편집]

1939년 6월 12일, 명예의 전당이 쿠퍼스타운에 건립된 것은, 남북 전쟁 때의 영웅이었던 애브너 더블데이 장군이 야구의 창시자로 쿠퍼스타운에 첫 야구장을 세웠다는 전설 때문이었다. 이는 후일 거짓으로 판명되었으며, 대공황 시절 침체된 지역 경제를 살리기 위한 관광객 유치 마케팅으로 해석된다.

헌액 절차[편집]

첫 헌액자들

현재 명예의 전당에 입당한 선수들은 미국야구기자협회(Baseball Writers Association of America)나 원로 위원회(Veterans Committee)에서 선출된 사람들이다. 10년 이상의 메이저 리그 경력이 있는 선수는 은퇴 후 5년이 지나면 이후 10년 동안 미국야구기자협회의 입당 선거 후보에 오른다. 후보 25~40명 중 기자 한 명이 10명까지 이름을 적을 수 있으며, 75% 이상을 득표해야 명예의 전당에 헌액된다. 5% 이하를 득표한 후보는 이후 선거에서 탈락한다.

특정한 경우, 자격 요건이 되지 않지만 헌액될 때도 있다. 구호 활동 중 비행기 사고로 사망한 로베르토 클레멘테(1973년 입당)나 뇌막염으로 사망한 애디 조스(1978년 입당)의 경우이다.

은퇴 후 20년이 지나도 선출되지 못한 후보는 원로 위원회로 넘어가는데, 홀수 해에만 선출한다.

박물관[편집]

전당 측에 따르면, 약 35만명이 매년 전당에 방문하며, 누적방문자 수는 1천5백만명을 넘는다. 전당이 보유한 3만5천 점의 기념물, 2백6십만 점의 신문, 사진류, 13만 점의 야구 카드 중 일부만 방문객들에게 공개된다.

주석[편집]

바깥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