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융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마융(馬融, 79년 ~ 166년)은 후한 중기의 학자 · 정치가로, 자는 계장(季長)이며 사례(司隷) 우부풍(右扶風) 무릉현(茂陵縣) 성환리(成懽里)[1] 사람이다. 후한의 복파장군(伏波將軍) 마원(馬援)의 종손으로, 조부는 마원의 형 마여(馬余), 부친은 장작대장(將作大匠) 마엄(馬嚴)이다.

생애[편집]

경조(京兆) 사람 지순(摯恂)이 벼슬하지 않고 남산(南山)에 은거하였는데, 학문으로 명성을 떨쳤다. 마융은 지순에게 사사하여 유학을 배웠고, 경전(經典)을 깊이 연구하였다. 이후 지순의 딸과 혼인하였다.[2]

영초(永初) 2년(108년), 안제(安帝)의 외척으로서 권력을 쥐고 있었던 대장군 등즐(鄧隲)의 사인(舍人)의 부름을 받았으나 응하지 않고 무도(武都)와 한양(漢陽)으로 몸을 피하였으나 곤궁하게 살았다. 영초 4년(110년), 다시 등즐의 부름을 받아 교서랑(校書郞)이 되었다.[2]

동향인 반소에게 《한서》(漢書)를 익혔다.[2]

당시 등즐과 등태후(鄧太后 ; 안제의 생모)가 함께 정무를 보았었는데, 문치만을 중시하고 무공을 무시하여 도적이 횡행했다. 마융은 등태후에게 〈광성송〉(廣成頌)이라는 표문을 올려 풍간해 미움을 받았다.[2]

원초(元初) 3년(116년), 형의 아들의 상을 당하여 귀향하였다. 이 일로 등태후의 미움을 받아 면직되고 금고에 처해졌다.[2]

영녕(永寧) 2년(121년), 등태후가 죽고 안제가 친히 정사를 돌보았다. 마융은 사면되어 다시 부름을 받았고, 한때 하간왕(河間王)의 신하가 되었으나 안제에게 발탁되어 조정으로 가 낭중(郞中)이 되었다.[2]

연광(延光) 4년(125년), 소제(少帝)가 즉위하였다. 마융은 벼슬을 버리고 고향으로 돌아갔고, 군의 공조(功曹)가 되었다. 순제(順帝) 때인 양가(陽嘉) 2년(133년)에 다시 중앙으로 돌아와 의랑(議郞)이 되었다.[2]

마융은 대장군 양상(梁商)의 발탁을 받아 종사중랑(從事中郞) · 무도(武都)의 현령(縣令)이 되었다. 서강(西羌)이 난을 일으켰을 때 병력을 이끌고 이를 토벌할 것을 주청하였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았다.[2]

이후 양상의 뒤를 이은 양기(梁冀)가 전횡을 일삼자, 마융은 〈서제송〉(西第頌)을 지어 그에게 아첨하는 듯한 태도를 취하였다. 이 일로 청류파(淸流派)의 비난을 받았고, 양기가 태위(太尉) 이고(李固)를 탄핵할 때에도 상주문을 작성해 주었다.[2]

환제(桓帝) 때 마융은 남군태수(南郡太守)가 되었다. 그러나 이때는 양기의 미움을 받았고, 면직되어 도형(徒刑)에 처해졌다. 마융은 스스로 목숨을 끊으려 하였으나, 이루지 못하였다.[2]

이후 다시 부름을 받아 의랑이 되었고, 동관(東觀)에서 저술을 담당하였으나 병으로 그만두었다.

연희(延熹) 9년(166년), 집에서 숨을 거두니 88세였다. 유언으로 장례를 간소히 치르도록 하였다.[2]

정치가로서는 탁류(濁流)에 속하였으며, 친척 조기(趙岐)마저도 만남을 거절하는 등 청류파로부터 경멸을 받았다.[3] 그러나 학자로서는 평판이 대단히 높았고, 문장에 능하였으며 용모가 뛰어나고 박학하였기 때문에 통유(通儒)라 일컬어졌다.[2]

저술[편집]

주석[편집]

  1. 《마융집》(馬融集)
  2. 범엽: 《후한서》 권60상 열전50상 마융전
  3. 위와 같음, 권64 열전54 오연사노조열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