니콜라 푸케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니콜라 푸케(Nicolas Fouquet, 1615년 ~ 1680년)는 프랑스정치가이다. 루이 14세 시대에 마자랭의 신임을 받아 1653년에 재무장관이 되었다. 그는 자신의 지위를 이용하여 미술가문학가를 보호하고 호화로운 보의 성관을 세웠으나, 자기의 욕심만을 채운다는 죄로 콜베르에게 고발되어 무기 징역을 선고받았다. 그는 소설 《철가면》의 주인공이 되었다고 전해지고 있다.


Heckert GNU white.svgCc.logo.circle.svg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