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체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가체(加髢)는 일종의 가발로, 근대 이전 한국의 여성들이 사용하였다. 사회적으로 지위가 높은 여성들과 기생들이 가체를 사용하였다. 서양의 여성들과 마찬가지로 당시의 여성들도 더 크고 무거운 가발이 더 아름답다고 생각하였다. 이러한 상황이 심해지자 1788년 조선 정조는 왕명으로 가체의 사용을 금지하였다. 당시의 가체는 그 길이가 무려 1척(30.3cm)에 이를 정도였다.[1]

가체는 얹은머리형태로 양반층만이 아니라 일반 서민층 부녀자에게도 크게 유행했으며 좋은 다래로 땋은 머리 를 틀어서 얹은 가체를 행사나 명절에 한번씩 사용하는 것을 큰 자랑이어서 일부 가정에는 재정적 부담이 과중해지는 결과가 일어나기도 했다.[2] 이에 따라 당시에는 부녀자의 가체를 통해 그 집안의 경제 사정을 가늠할 수 있을 정도가 되었다.

그 가체의 무게 때문에 시집오는 처녀가 혼례 중에 혼절하기도 하였다는 기록이 있으며 또한 국가 주요 행사시에 왕의 가족들이 착용할 가체제작에 필요한 머리카락을 각종 공출을 통해 강제 수집하는 등[3] 백성의 불만을 초래하는 경우도 생겨났다.

19세기 들어 양반 계급의 여성들은 족두리를 쓰기 시작하였는데, 이는 가체의 대용품으로 여겨진다. 하지만 기생들은 계속해서 가체를 사용하였다. 여러가지 장식을 포함한 가체의 무게는 보통 3~4kg정도이다.

가체를 한 머리형을 가체머리 혹은 얹은 머리라고 불렀으며 현대에 와서는 사극에 출현하는 배우들이 가체에 따른 고통을 토로하기도 한다.[4][5][6]

민화에 나타난 가체[편집]

함께 읽기[편집]

주석[편집]

  1. 김지영, 《규방공예》, 컬처라인, 32쪽
  2. 대한모발학회, 《모난 사람이 되자》, 무한, 2008년, 257쪽
  3. 정철순, 《성격분장》, 광문사, 2009년, 212쪽
  4. '선덕여왕' 이요원 "20kg 가체, 가장 견디기 힘들어" 아이뉴스 2009-11-24
  5. 이윤지 “사극 촬영하다 가체 쓰고 대학 시험봤다" 뉴스엔 2009-10-24
  6. 하지원, "'황진이' 가체, '첫경험' 표시예요" 마이데일리 2006-09-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