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일역대국도강리지도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혼일역대국도강리지도(混一歷代國都疆理地圖)는 16세기 중엽에 제작된 것으로 추정되는 조선의 세계지도이다. 이 지도는 현재 고려대학교 인촌기념관에 소장되어 있으며, 크기는 178×169센티이고 채색지도이다. 지도의 하단에 중국 명나라 학자 양자기(楊子器, 1458~1513)의 발문이 들어 있다. 줄여서 혼일강리도, 강리지도라고 부르기도 한다.

혼일강리역대국도지도과 차이점[편집]

혼일강리역대국도지도(混一疆理歷代國都之圖)에서는 아프리카, 유럽 지역도 다뤘지만, 혼일역대국도강리지도는 그렇지 않다. 혼일역대국도강리지도는 철저하게 중국조선 지역을 중심으로 그려졌다. 혼일강리역대국도지도는 1402년(태종 2년)에 만들어졌다. 한편 혼일역대국도강리지도는 1526년(중종 21년)에서 1549년(명종 4년) 사이에 그려진 것으로 추정되므로 두 지도는 각각 만들어진 시기가 다르다. 혼일역대국도강리지도는 혼일강리역대국도지도에 비하여 조선의 각 도별 구분이 뚜렷해지고, 중국과 조선의 부분이 보완되었다. 또한 백두산이 혼일강리역대국도지도에서는 강조되지 않았으나, 혼일역대국도강리지도에서는 뚜렷하게 강조되어 나타나고 있다.

중화적 세계관 강화[편집]

혼일역대국도강리지도에서는 명대 양자기의 대명국지도의 영향을 받아서 중국과 조선 이외의 지역은 거의 다루지 않았다. 이는 16세기 성리학적 가치관의 성장으로 인해 중화적 세계관이 강화되어 나타난 결과물로 볼 수 있다. 조그만 동그라미로 묘사된 일본, 유구와 중국과 함께 자세히 묘사된 조선을 통해서 조선이 중국 다음의 문명국이라 생각하는 소중화 사상을 엿볼 수 있다.

대명국지도의 영향[편집]

대명국지도는 1526년 명나라에서 양자기에 의하여 제작된 세계지도이다. 여지도, 양자기발 대명국지도, 양자기발 여지도라고 불리기도 한다.대명국지도에는 원나라적 세계관이 반영된 기존 중국의 세계지도와는 달리 서역, 인도, 유럽, 아프리카 지역이 제거되어 있다. 대명국지도는 중국은 정밀하게 그린 반면에 조선, 일본, 유구 등은 단순하게 표현했다. 이러한 점에서 대명국지도는 원나라적 세계관에서 기존 중화적 세계관으로의 회귀를 보여주는 지도임을 알 수 있다. 혼일역대국도강리지도는 바로 이러한 대명국지도에 나타난 세계관을 받아들여서 반영된 세계지역을 과감히 줄이고, 중국 땅은 대명국지도를, 조선 땅은 혼일강리역대국도지도를 바탕으로 하여 만들어졌다.

보존 본 현황[편집]

대한민국에는 고려대학교 인촌기념관에 1개가, 일본에는 3개가 남아있다.

참고문헌[편집]

  • 문중양, 《우리역사 과학기행》, 서울: 동아시아, 2006년
  • 한영우·안휘준·배우성, 《우리 옛지도와 그 아름다움》, 서울: 효형출판, 2003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