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렌 니어링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헬렌 니어링(1904년 ~ 1995년)은 미국의 철학자이다.[1] 자전적 에세이 《아름다운 삶 사랑 그리고 마무리》, 《헬렌 니어링의 소박한 밥상》 등이 세계적으로 잘 알려져 있다. 스콧 니어링과 함께 먹고 사는 데 있어 적어도 절반 이상 자급자족 한다는 것과 돈을 모으지 않는다는 것과 동물을 키우지 않으며 고기를 먹지 않는 것을 원칙으로 한 '조화로운 삶'을 평생 실천하여 전 세계적으로 귀농과 채식 붐을 일으킨 당사자이다. 헬렌과 스콧이 살던 집과 정원은 전 세계 사람들의 순례 여행지로 유명하다.[2] [3]

각주[편집]

  1. 이수형. 이석태 변호사 “인권보호-사회정의 실현에 최선”. 동아일보. 2004년 5월 30일.
  2. 김민웅. 노무현정부에 '인권'은 있는가?. 프레시안. 2003년 11월 21일.
  3. 김이준수. “삼성은 왜 국민보다 세금을 덜 냅니까?”. 채널예스. 2012년 11월 28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