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자센터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하자센터 (Haja center)
약칭 하자
표어 우리의 삶을 스스로 업그레이드 하자, 하고 싶은 일을 하면서도 먹고도 살자.[1]
유형 NPO, NGO, 대안교육
형태 서울시립 특화시설 (민간위탁시설)
목적 입시위주 교육이 아닌 배움의 생태계 마련 [2]
위치 서울시 영등포구 영등포동7가 57
웹사이트 http://www.haja.net/

하자센터(haja center)는 연세대학교가 서울시의 위탁을 받아 운영하는 청소년 학습 공간으로 공식 명칭은 ‘서울시립 청소년직업체험센터’이다. 하자센터는 1999년 12월 IMF 경제위기 상황에서 청년 실업문제를 해결하는 하나의 모델을 만들기 위해 설립되었다.[3]

배경 및 철학[편집]

하자센터는 아동과 청소년들에게 진로 설계 및 창의성 교육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또한 청장년들에게는 지속가능한 일자리를 창출하기 위해 사회적 기업 등 커뮤니티 비즈니스를 지원하고 있다. 하자센터 내에는 대안학교, 수시로 열리는 청소년 대상 프로그램, 문화 예술 분야에서 인증 받은 사회적기업과 다수의 청년 문화작업자 집단이 상주하고 있다.[4]하자센터에서는 청소년들이 자기주도적 학습 능력을 기르는 것을 강조하고 있으며 이를 지원하기 위한 프로그램과 인적 네트워크를 가지고 있다.

2001년 9월에는 장기적이고 체계적으로 자기 삶을 설계하려는 탈학교 청소년들을 위하여 하자작업장학교를 만들었다.[5]하자작업장학교는 학생 수가 최대 100명을 넘지 않는 규모의 작은 학교이면서 맞춤학습, 네트워크에 의한 학습, 작업을 통한 학습 등을 도입한 새로운 도시형 대안학교이다.[6]

학생들은 작업장에서 자기 전공 작업을 하면서 학교의 안팎에서 인문학과 외국어 등을 학습하고, 자치 활동 프로젝트, 인턴십 프로젝트 등을 진행한다.[7]

2003년부터 이수자가 나왔다. 2004년에 출범한 재활용상상놀이단은 하자의 프로젝트가 진화한 것이다. 재활용상상놀이단은 호주의 생태 퍼포먼스 그룹인 허법의 정신과 기술을 전수받아 발전시킨 공연단으로 하자센터의 장인들과 작업장이나 작업장학교의 청소년들이 단원으로 참여하고 있다. [8]청소년 단원들은 워크숍 강사나 악기 제작자로 성장하였다. 이는 ‘하고 싶은 일 하면서 먹고 살자’는 하자센터의 모토를 구체화하는 모델이다. [9] 재활용상상놀이단의 뒤를 이어 영상제작단이 활동을 시작했고, 글로벌 여행 학교를 만들기 위한 작업도 기획도 있다. 이처럼 하자센터에는 작업장, 하자작업장학교, 대형 프로젝트의 세 축이 있다.[10]

게시판이 없는 홈페이지[편집]

대안교육을 지향하고 있다고 하지만, 소통의 장이 될 수 있는 자유게시판이 없고 일방적인 정보 전달 기능만을 가지고 있다. 문제가 있는 게시물이 있다면 시스템을 조절하여 글쓰기 권한을 가입 n일 이후부터 부여하는 등의 방법으로 통제할 수 있지만 이 곳은 온라인 소통의 기회가 제대로 주어지지 않고 있다.

각주[편집]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