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거리예술축제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하이서울페스티벌에서 넘어옴)
이동: 둘러보기, 검색

서울거리예술축제(Seoul Street Arts Festival)는 대한민국 최대 규모를 자랑하는 거리예술축제로 대중성과 예술성이 조화된 수준 높은 거리공연을 서울시내 곳곳에서 무료로 선보인다. 서울특별시, 서울문화재단에서 주최한다.2003년 하이서울페스티벌(Hi! Seoul Festival)이라는 이름으로 출발해 지난 2013년 거리예술로 특화된 축제로 자리 잡았으며 2016년부터 그 정체성을 확고히 하고자 <서울거리예술축제>로 명칭이 변경된 서울특별시의 대표 축제이며, 아시아 대표 거리예술 축제를 지향하고 있다.[1] 서울거리예술 축제는 그간 국내 거리예술 축제가 주로 해외에서 주목받는 거리예술 작품을 초청해 프로그램을 구성했던 것 과 달리 활발한 해외 교류를 통해 공동 제작된 작품과 국내 거리예술단의 창작지원 작품까지 다양한 작품을 선보인다. [1] 서울거리 예술축제의 공연 프로그램은 공식초청작과 자유참가작으로 나뉘는데 공식초청작에 선정되는 작품은 국내외 우수예술축제로 배급, 유통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2] 본래 '하이서울 페스티벌'이 관주도의 축제 성격을 버리고 시민이 스스로 만들고 참여하는 축제를 지향했던 것처럼[3]서울거리 예술축제 또한 시민 주도적인 축제를 만들어 가고자 한다. 이에 만 18세 이상의 시민들은 축제 자원봉사자인 '길동이'로 활동하여 축제의 기획, 운영에 참여할 수 있다. 길동이는 '길 위에서 움직이는 사람들'이라는 의미이며 지원 분야는 공연,기획,홍보,운영 등 4개 분야이다.[4] 오는 2017년에는 10월 5일(목)부터 10월 8일(일)까지 4일간 서울광장, 청계광장, 광화문광장과 세종대로, 청계천로, 덕수궁돌담길, 도심재생공간 서울시립미술관, 시민청 등 서울 도심 일대에서 펼쳐진다.

역사[편집]

2003년부터 매년 5월 개최된 하이서울페스티벌은 2008년 사계절 축제로 바꿔 진행됐으며 대한민국 공공행정 대상 '문화축제부문', 행정안전부 산하 '멋진 생각 상', 서울관광대상 '우수관광상품상'을 수상했다. 2009년에는 국제적인 경제위기의 경제난 극복에 동참하며 '나눔'과 '희망'을 주제로한 시민참여형 축제로 거듭났다. 개최 일정도 5월 첫째주로 시기를 정례화하여, 매년 5월이 오면 서울 시민뿐만 아니라 전 세계인들이 축제를 기다리며 서울을 다시 찾게 하는 계기를 마련했다. 2015년부터는 10월에 개최됐고 2016년도부터 서울시의 슬로건이 I SEOUL U로 변경되면서 서울거리예술축제로 명칭이 바뀌었다. 매년 가을 9~10월에 열리고 있다. 2016년 제1회 서울거리예술 축제는 10월 28일과 29일 서울 시민의 삶의 이야기를 담고 있는 일상 공간인 플랫폼창동61, 망원1동(망원시장), 길음 1동 등 '마을'에서, 30일에서 10월 2일까지 서울광장, 청계광장, 세종대로 등 '도심 광장 및 거리'에서 축제를 선보였다. 유럽 거리극 축제에서 많은 주목을 받은 현대 서커스 작품, 해외 공동제작 세계초연 작품, 국내 공식초청작, 다양한 장르와 새로운 작품을 소개하는 자유참가작 등 9개국 47개 작품 총 126회의 거리예술 공연을 무료로 관람할 수 있었다.[1] 개막작은 프랑스 극단 카리보스의 설치형 퍼포먼스인 '흐르는 불,일렁이는 밤'이였다. 기존 일회성 공연이 아니라 축제 기간 내내 밤마다 청계천에 불을 밝혀 새로운 풍경을 선사했다. 청계광장에 불을 밝힌 높이 3m의 대형 원구를 시작으로 광릉교까지 약 500m 구간의 청계천에 물과 불이 어우러지는 공간이 이어졌다.[5] 또 그외 한-호주의 2년간 공동제작을 통해 만들어진 '시간의 변이'(Frameshift), 현대 서커스 작품 '소다드, 그리움(Sodade)' 베스트셀러 작품을 거리예술 작품화한 눈먼 사람들(The Blind)', 다양한 오브제를 활용한 이동혁 거리극 '미션 루즈벨트(Mission Roosevelt)' 등이 공연되었다. 참가작인‘물의 경계, 바람의 노래(창작집단 숨비)’와 ‘맨오브스틸(모던테이블)’은 2017년 6월 영국 런던에서 열리는‘그리니치 도클랜드 페스티벌’에 공식 초청됐다. 또한 국제 공동제작 작품 중‘시간의 변이(창작중심 단디+스토커씨어터/호주)’는 2017년 8월에 개최되는‘스톡턴 국제강변축제에,‘내 땅의 땀으로부터(올웨이즈 어웨이크+극단 오스모시스/프랑스)’는 2017년 9월 스페인 바르셀로나의‘라메르세축제'에 공식 초청됐다.[6]


각주[편집]

  1. '서울거리예술축제2016' 개최 ,《내외통신》,2016.9.22
  2. 서울거리예술축제2017 국내 공식초청작품 공모,《SeoulCity》,2017.4.10
  3. 황설화 (2013). “지역문화 축제의 거버넌스 변화과정에 관한 연구:하이서울페스티벌을 중심으로”. 2017.8.29에 확인함. 
  4. '서울거리예술축제' 자원활동가 모집,《선데이뉴스》,2017.6.22
  5. 박정환 (2016.10.3). “도시곳곳 펼쳐진 거리극 주인공은 '시민'…”. 《news1》. 
  6. 김장수 (2017.4.10). “서울거리예술축제2017 국내 공식초청작품 공모”. 《세계타임즈》.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