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티 폴리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프리티 폴리(Pretty Polly)는 영국산 암말로써 1901년 부마 갈리눌리(Gallinule)와 모마 애드머레이션(Admiration)사이에서 태어났으며, 좌측 앞발목 부위가 하얗고 이마에 흰별점이 있는 것이 외관상 특징이다. 프리티 폴리는 더러브렛종으로서는 너무나 보잘 것 없는 지저분한 털을 지녔고 이로 인해 별로 관심을 끌지 못했다. 그러던 어느날 조교중 프리티 폴리가 2세 준마 델로나이(Delaunay)를 10마신이나 앞지르는 일이 발생한다. 그 후 조련사 길핀(Gilpin)은 이 말에 관심을 갖게 되고 우선 털을 다듬는 일부터 시작하였다. 마체를 모포로 감싸서 땀을 흘리게 하는 등 각고의 노력을 기울인 결과 프리티 폴리는 훌륭한 밤색 털을 지니게 되었고 생애 처음으로 경주마다워 보이기 시작했다. 이 말은 생애 통산 24전 22승의 대기록을 달성하였다.

주요 우승 경력으로는 오크스, 돈캐스터 세인트 레져, 코로내이션 스테이크스, 자키클럽 컵, 코로내이션 컵, 내셔널 브리더스 프로듀스, 샴페인, 크라이테리언 앤 쉬벌리 파크 스레이크스 등을 들 수 있다. 프리티 폴리의 첫 패배는 3세 때 프랑스 ‘쁘리 뒤꽁세일 뮈니시빨’ 대회에서 두 번째 5세 때 ‘애스콧 골드 컵’ 대회에서 배쳐러즈 버턴(Bachelor's Button)에 1마신 차로 뒤져 맞이하게 된다. 프리티 폴리는 경주에서 우승했을 때 관중들의 열렬한 환호를 기다렸고 박수갈채를 받기 전에는 트랙에서 떠나지를 않았다. 그러나 우승을 놓쳤을 때는 의기소침하여 관중들 앞에 나서기를 꺼렸다. 한편 같은 마사에 있던 조이(Joey)라는 말에게 깊은 애정을 표시하였는데, 매 경주 후 폴리는 죠이를 찾았고 그와 함께 승리의 기쁨을 나누기 전에는 어느 누구도 자신의 안장을 내리지 못하게 하였다. 이러한 사실을 알게 된 조련사 길핀은 그 후 폴리가 출주할 때면 항상 죠이를 동행시켰고, 폴리는 늘 우승을 차지하였다. 1906년 조이가 죽은 후 며칠 뒤 개최된 애스콧 골드 컵 대회에서 폴리는 영국에서의 유일한 패배이자 자신의 두 번째 패배를 맞이하였다. 퇴역 후 종빈마로서도 훌륭한 활약을 하여 아이리쉬 더비(Irish Derby) 우승마인 킹 존(King John) 과 같은 명마를 낳기도 하였고, 특히 폴리가 생산한 네 마리의 암말은 오늘날까지 그 혈맥이 유지되고 있다. .[1]

각주[편집]

  1. 《경마세계》,1993.02월호, 27p, 한국마사회 홍보팀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