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용으로 건너뛰기

"황역"의 두 판 사이의 차이

3 바이트 제거됨 ,  10년 전
편집 요약 없음
[[건안]](建安) 4년([[199년]]), 여강태수(廬江太守) [[유훈 (자대)|유훈]](劉勳)은 [[손책]](孫策)의 공격을 받아 유기성(流沂城)으로 퇴각하면서 황조에게 도움을 청하였다. 그러나 원군이 도착하기도 전에 유훈은 손책에게 격파당하였고, 곧 유훈은 [[조조]](曹操)에게 몸을 의탁하였기 때문에 황조는 철군하였다. 손책은 그대로 하구(夏口)까지 진격하였고, 황조의 처자식 7명을 사로잡았다.
 
건안 5년([[200년]]), 손책이 피살당하고 그의 동생 [[손권]](孫権)이 즉위하였다. 손권의 대에 황역은 수천 명의 병사를 이끌고 시상현(柴桑縣)을 공격하였다.<ref>《삼국지(三國志)》에 따르면, 건안 11년([[206년]])에 황조의 부장 [[등룡]](鄧龍)이 수천 명의 병사를 이끌고 시상을 공격하였다가 [[주유]](周瑜)에게 사로잡혔다는 기록이 있으나, 본문의 내용과 동일한 사건인지는 확실하지 않다.</ref> 그러나 손권 휘하의 별부사마(別部司馬) 겸 시상현장(柴桑縣長)인 [[서성 (오나라동오)|서성]](徐盛)이 병사 200명을 이끌고 황역을 공격하였고, 황역은 크게 패하였다.
 
한편 황역은 [[예형]](禰衡)과 친밀하였고, 그를 황조에게 소개하였다. 처음에는 황조 또한 예형을 높이 평가하였으나, 그의 불손한 언행을 참지 못하고 죽였다. 황역은 이를 만류하려 하였으나, 당시에 황조와 함께 있지 않았기 때문에 뜻을 이루지 못하였다. 황조는 곧 이를 후회하였고, 예형을 후하게 장사지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