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착어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토착어(土着語)란 어느 지역에서 본디 쓰이던 언어이자 원주민이 말하는 언어를 뜻한다. 토착어라고 해서 반드시 그 나라의 국어가 되는 것은 아니고, 거꾸로 국어라고 해서 반드시 그 지역의 토착어인 것은 아니다. 그러나 볼리비아의 토착어인 아이마라어한국의 토착어인 한국어처럼 토착어가 국어가 되기도 한다.

세계 곳곳의 원주민 중에는 조상 대대로 써온 언어를 다음 세대로 물려주기를 그만두고 주류 사회의 언어를 대신 사용하게 된 경우가 많다. 이러한 과정을 언어 전이라 부르며 문화 변용의 일종으로 볼 수 있다. 또 많은 토착어는 의도적인 언어 말살의 대상이 되기도 했다. 이런 일을 겪은 언어는 소멸 위기에 처하게 된다. 유엔은 토착어의 이 같은 취약함을 인식하고 2019년을 국제 토착어의 해로 지정함으로써 “토착어의 돌이킬 수 없는 소실과, 토착어를 보존·재활·증진할 긴급한 필요에 대한 관심을 촉진”하고자 하였다.

소멸[편집]

많은 토착어가 다양한 이유로 사라져 가고 있다. 이유 가운데는 자연재해집단학살에 따른 화자 집단의 죽음, 아이들에게 언어를 물려주지 못하는 고령화된 공동체, 적극적으로 토착어를 말살하고자 하는 억압적 언어 정책 따위가 있다. 북아메리카에서는 1600년 이래 적어도 52개의 아메리카 원주민 언어가 사라졌다. 오늘날 전 세계에 약 7,000개의 언어가 있다고 추정되는데, 이 가운데 절반은 앞으로 백 년 안에 사라질 것이라고 추정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