탁청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탁청(卓靑)은 고려 후기에 원나라에 투항하여 쌍성총관부 천호(千戶)로 부역한 사람이다.[1] 정주(定州) 출신으로, 1258년에 몽고의 군사가 화주(和州) 지역을 침략하자, 조휘(趙暉)와 함께 강원도의 등주(登州), 문주(文州) 등에 있는 여러 성(城)의 사람들을 선동해 몽고의 군사에 투항하게 만든 그들은 동북면병마사 신집평이 죽도로 들어간 후 식량 조달로 수비가 허술해진 틈을 타, 신집평과 등주 부사 박인기(朴仁起), 화주 부사 김선보(金宣甫), 경별초(京別抄)[2]의 군사들을 살해하고, 고성까지 점령했다.

그 후 철령 이북 지역을 몽고에 바치자 몽고는 쌍성총관부를 설치하여 조휘를 총관으로 임명하고 탁청을 천호(千戶)로 임명했다.[3] 탁청과 조휘가 몽고에 투항한 이후 1356년유인우를 비롯한 고려군에게 쫓겨날 때까지, 99년 동안 쌍성총관부 총관은 조휘의 후손이 세습하고, 천호 자리는 탁청의 후손들이 세습했다.

가족 관계[편집]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고려사 130권 열전 제43권 반역 조휘
  2. 경초군(京抄軍) 이라고도 한다.
  3. “고려사절요 제17권, 고종 안효대왕 4(高宗安孝大王四), 무오 45년(1258)”. 2016년 3월 7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2018년 11월 18일에 확인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