탁응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탁응(卓膺, ? ~ ?)은 중국 후한 말의 무장이다.

이름 탁응(卓膺)
시대 후한
생몰 ? ~ ?
본관 · 출신
관직 장군(將軍)
작위
소속 유비

행적[편집]

유비(劉備)를 섬겼다.

건안(建安) 17년(212년), 유비를 수행하여 황충(黃忠) 등과 함께 부성(涪城)을 공격하여 점령했다.

《삼국지연의》에서의 묘사[편집]

유장(劉璋)의 장수로 처음 등장한다. 장익(張翼)과 함께 낙성(雒城)의 원군으로 파견되었다. 장임(張任)과 함께 제갈량(諸葛亮)의 계략에 속아 유인당하여 패했고, 유비에게 항복한다. 그리고 항장 오의(吳懿) · 엄안(嚴顔) · 뇌동(雷銅) · 오란(吳蘭) 등과 함께 낙성에 있던 군사들에게 항복할 것을 권했으며, 익주(益州) 평정 후에는 장비(張飛)의 부장으로 파서(巴西)를 수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