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로타르 1세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클로타르 1세
클로타르 1세의 주화

클로타르 1세(Chlotar I, 495년경 - 561년)는 프랑크 왕국의 국왕이었다. 클로비스 1세클로틸드의 넷째 아들이었으며[1] 558년 프랑크 왕국을 재통일하였다. 따라서 클로타르 대왕(Chlotarius Magnus)로도 불린다.

생애[편집]

클로타르 1세는 프랑크 왕국의 국왕(558-561). 수아송 분국의 왕(511-561). 클로비스 1세클로틸드의 넷째 아들이었다. 511년 클로비스 사후 수아송과 네우스트리아를 물려받았다. 524년클로도미르(파리의 왕), 힐데베르트(오를레앙의 왕), 테오도리히 1세(아우스트라시아의 왕)와 함께 튀링겐 왕국을 침략하여 멸망시켰으며 튀링겐 왕 베르타르의 딸을 잡아서 아내로 삼았다.

527년 클로도미르부르군드 족과의 전투에서 전사하자, 형 힐데베르트와 함께 클로도미르의 아들들을 살해하고 그 영토를 양분하였다. 534년 부르군드를 멸망시키고 그 영토를 흡수하였다. 555년 테오도리히 1세의 손자 테오발트558년 힐데베르트1세와 그 아들 지게베르트가 죽자 클로타르프랑크 왕국의 전체의 영역을 재통일하게 되었다.

튀링겐 족 출신 아내인 라데군다[2]를 심하게 괴롭히고 학대하여 성 레미 주교로부터 제명도 당하고 경고도 들었다. 560년 아들 크롬이 반란을 일으키자 크롬을 처형하고 그 처족을 모두 몰살하였다. 클로타르는 561년 열병으로 급작스럽게 사망하였다. 그가 죽자 프랑크 왕국은 다시 관습에 따라 하리베르트(파리, 오를레앙), 지게베르트(아우스트라시아), 군트람(부르군드), 힐페리히(네우스트리아, 수아송)의 네 아들에게 분할 상속되었다.

독실한 기독교 신자라서 사후 어떻게 훌륭한 황제를 일찍 데려가느냐는 성직자들의 한탄이 있었다고 한다.

평가[편집]

클로비스 1세의 자손들 중 정치적으로 가장 무능하였다는 비판이 있다.

가족[편집]

참고[편집]

메로빙거 세계 ; 한 뿌리에서 나온 프랑스와 독일

주석[편집]

  1. 잘 알려지지 않은 설에 의하면 실드베르(힐데베르트 1세)의 아들이라는 설도 있다.
  2. 본래는 형 클로도미르의 아내였으나 클로도미르 사후 그가 아내로 삼았다.
  3. 형 클로도미르의 왕비로, 그의 형수였다. 클로도알드 등 3형제의 어머니였으나 클로도미르 사후 조카들을 살해하고 차지했다.
  4. 롬바르드의 공주였다가 아우스라시아왕 테오데발트 1세와 결혼했다. 555년 테오데발트 사후 클로타르는 그를 첩으로 차지하였다. 그러나 곧 바바리안 공 가리발디 1세에게 시집보냈다.
전 임
클로비스 1세
수아송의 왕
511년 - 561년
후 임
클로타르 1세(프랑크의 왕)
전 임
힐데베르트 1세
파리의 왕
558년 - 561년
후 임
하리베르트 1세
전 임
테오데발트 1세 (아우스트라시아)
힐데베르트 1세(파리)
클로도미르(오를레앙)
클로타르 1세(수아송)
프랑크 왕국의 국왕
(통일 군주)
558년 - 561년
후 임
지게베르트 1세 (아우스트라시아)
하리베르트 1세(파리)
군트람(부르군트)
힐페리히 1세(수아송)
군도발트(아키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