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로베우스 1세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메로베우스 1세
Meroveus I
Portrait Roi de france Mérovée.jpg
지위
Heraldic eastern crown.svg
살리 프랑크인의 왕
재위 448년–457년
전임 클로디오
후임 킬데리쿠스 1세
신상정보
출생일 415년경
사망일 457년경
왕조 메로베우스조
부친 클로디오
묘소 벨기에 투르네

메로베우스 1세(라틴어: Meroveus I, 프랑스어: Mérovée I)는 로마 출신의 서로마 제국 용병으로 검술에 매우 뛰어나서 로마군 사령관에 임명되었으며, 프랑크인메로베우스 왕조의 창시자라고 알려진 인물이다. 혈통상 클로도베쿠스 1세의 할아버지에 해당된다. 예수 그리스도마리아 막달레나의 후손이라는 전설이 있다.

이력[편집]

그에 대하여는 이름 그리고 킬데리쿠스 1세의 아버지라는 사실 외에 별로 알려진 것이 없으며 그의 어머니는 튀링겐 출신의 스예스(또는 바신느)라는 이름의 여성이었다. 그의 어머니는 메로베우스라는 이름의 남성과 결혼했다가 메로베우스 사후 클로디오와 재혼하였다.[1]

프레데가르(Fredegar)의 연대기에 의하면 바신느 혹은 스예스라는 여성이 바다에서 수영 혹은 목욕을 하던 중 바다괴물과 관계하고 그가 태어났다고 한다 일설에는 그를 임신한 상태에서 바다괴물과 성관계를 하여 메로베크에게는 두 혈통이 흐르게 되었다고도 한다.

451년 로마를 침략한 훈족 아틸라와 싸우는데 참여했다.

한때 서로마 제국군의 사령관을 지냈다는 말이 있다.[출처 필요] 그의 실체에 대한 역사적인 증거는 투르의 주교 게르기우스의 〈프랑크족의 역사〉라는 문헌 등에 단편적으로 소개되어 있을 뿐이다.

가계[편집]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이 때문에 그의 아버지가 누구냐에 관해서는 논란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