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씨넷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케이씨넷은 2010년 설립되었으며, 한국무역정보통신(KTNET)과 함께 관세청 전자문서 중계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1][2][3]


주 서비스인 항공분야 적하목록 중계 및 취합서비스는 안정화가 되어 시장에서 입지를 다지고 있다. 현재 이프레이트(e-Freight) 서비스, 모바일 서비스, EMS 환적서비스 등 부가서비스를 다각화하여 항공사업 영역을 확장하는 한편, 앞으로 항만 영역으로도 서비스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또한 관세행정정보시스템 개발기술력 및 노하우를 바탕으로 여러 공공부문에 컨설팅, 업무설계, 시스템 구축 등의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현재 주요 고객으로 대한항공 등 관련 KAS 조업사 30개사와 1,100여 포워더[4]가 서비스를 이용하고 있다.

연혁[편집]

조직[편집]

  • 경영기획실
  • 프로젝트지원실
  • 기업부설연구소
  • 전자물류사업부
  • 컨버젼스사업본부
  • 신기술사업부
  • 데이터사업부
  • 글로벌사업부
  • ICT사업본부
  • SM사업부

기능[편집]

  • (항공) 수출입 적하목록 중계/취합서비스
  • EMS 수입환적 서비스

사건·사고 및 논란[편집]


같이 보기[편집]

출처[편집]

외부 링크[편집]

  1. 케이씨넷, 하이테크賞 공공정보화 대상《카고뉴스》2016년 12월 28일 김시오 편집장
  2. 뒷말 무성한 관세청 1400억 발주사업 돌연 연기《디지털타임스》2014년 4월 28일 심화영 기자
  3. 수출입 통관정보 공개 공론화...관세청 독점 사라지나《전자신문》2013년 5월 1일 홍기범 기자
  4.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