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병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취병은 한국의 전통적인 궁궐 내부의 생울타리로 된 담장으로 시누대를 시렁이로 엮어 낮게 둘러싸고 그 안에 키 작은 나무나 덩굴식물을 심어 자라게 하여 여름에는 녹색의 담으로 겨울에는 대나무 담으로 사용되었다. 서양에서는 장미넝쿨로 만든 꽃담을 트렐리스라고 부른다. [1]

창덕궁관리소는 취병의 전통을 되살려 부용정규장각 사이의 꽃계단에 동궐도의 그림대로 취병을 설치했다.

주석[편집]

  1. 유홍준의 국보순례, 조선일보 2009년 6월 25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