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기 코인 공개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초기 코인 제공에서 넘어옴)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초기 코인 공개(initial coin offering, ICO) 또는 암호화폐 공개란 새로운 암호화폐를 만들기 위해 불특정 다수의 투자자들로부터 초기 개발 자금을 모집하는 행위를 말한다. 크라우드펀딩(Crowdfunding)의 일종으로서, 암호화폐 프리세일이라고 한다. 주식 공개 모집을 의미하는 IPO에서 나온 말이다. 보통 새로운 암호화폐를 만들게 된 동기, 목적, 운영 방식, 전망 등의 내용을 담은 백서(White Paper)를 발행하고, 초기 투자자를 모집한다. ICO를 통해 투자한 자금은 해당 암호화폐가 발행되기 이전이라도 IOU를 통해 회수할 수 있다. 그러나 무분별한 ICO로 인해 투자금을 날리는 피해자가 생기는 부작용이 있다. ICO를 빙자한 다단계 금융 사기 사건이 적발되기도 했다.

종류[편집]

ICO의 종류에는 프라이빗 ICO와 퍼블릭 ICO가 있다. 프라이빗 ICO는 소수의 특정인이나 특정 기관에게 비공개적으로 ICO를 진행하는 것을 말한다. 반대로 퍼블릭 ICO는 불특정 다수를 상대로 공개적으로 ICO를 진행하는 것을 말한다. 보통 프라이빗 ICO를 먼저 진행한 후에 일정 기간이 지난 다음 퍼블릭 ICO를 진행한다.

사례[편집]

2013년 당시 19세였던 비탈릭 부테린(Vitalik Buterin)은 ICO를 통해 암호화폐 개발 자금을 모아 2015년 이더리움(Ethereum)을 개발했다. 모바일고(Mobile GO)의 경우 ICO를 통해 600억원 이상의 초기 투자금을 확보했다. 게임 관련 코인인 네버다이(Neverdie)의 경우 11억 달러(약 1.2조원) 규모의 ICO를 진행하겠다고 발표했다. 2017년 3월 중국의 큐텀(Qtum)은 ICO를 통해 1,560억 달러의 투자자금을 모았다. 2017년 5월 한국인이 개발한 암호화폐인 보스코인(BOScoin)에 대한 ICO가 진행되어 135억원의 투자 자금을 모았다. 2017년 5월 기준으로 매달 20개 정도의 ICO가 진행되고 있다.

논란[편집]

초기 코인 공개에 대해서는 암호화폐 기술 개발 자금을 쉽게 확보할 수 있어서 관련 산업을 육성시킬 수 있다는 긍정적 견해와 반대로 선의의 피해자를 양산할 수 있으므로 금지시켜야 한다는 부정적 견해가 있다. 미국, 일본 등에서는 초기 코인 공개에 대해 긍정적 시각이 우세하지만, 중국, 한국 등에서는 부정적 시각이 강하다.

2017년 9월 초 중국 정부는 ICO를 불법 금융 행위로 규정하고 전면 금지시켰다. 9월 말 한국 정부도 일체의 ICO를 금지하겠다는 방침을 발표했다.[1] [2] 이러한 정부의 조치에 대해, 블록체인 관련 산업을 육성하기 위해서는 ICO 금지 조치를 취하지 않아야 한다는 반대 의견이 있다.

참조[편집]

  1. 한국, 모든 ICO 활동 금지 2017.09.29. https://www.the4thwave.co.kr/index.php/2017/09/29/ico_0929_1/
  2. "한국도 가상화폐 ICO 전면 금지”...암호화폐 싹 자를라 2017.09.29 http://mnews.joins.com/article/21983687